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김정남 암살배후는 北…틀림없이 확실시되는 상황"


통일부 "김정남 암살배후는 北…틀림없이 확실시되는 상황"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22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사건과 관련 "북한의 용의자, 북한 국적자들의 행적들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에 이미 말씀드린 바대로 배후는 북한이라는 것이 틀림없이, 확실시되는 그런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수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는 것과 관련해 "여러 가지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김원홍 국가보위상과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서는 "김원홍은 지난번에 말했듯이 '해임됐고 지금 (북한 노동당 조직지도부가) 조사 중'이고, 최룡해에 대해서는 특별히 말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최룡해에 대해) 우리가 가진 정보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정권의 2인자로 여겨지는 최룡해는 최근 3주 동안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방중설과 함께 와병설 등이 제기되고 있다.

정 대변인은 일부 탈북단체가 추진하는 북한 망명 정부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는 않다"며 "어디까지나 통일의 주체는 대한민국이어야 하고, 그것이 우리의 헌법적 기초에도 부합한다"며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탈북단체도) 대한민국의 통일 정책 추진과 그 과정에 동참해서 적극적으로 통일을 이뤄나가는 그런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