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항 신항에 2020년까지 준설토 투기장 새로 만든다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부산항 신항에 공사 중 발생하는 바다 밑 토사를 쌓아두는 공간인 준설토 투기장이 새로 만들어진다.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송도2구역에 준설토 투기장을 축조하는 공사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국비 750억원을 투입해 수용량 1천56만㎥ 규모로 건설되며 2020년 2월 완공이 목표다.

지난 2006년 부산항 신항이 개장한 이후 물동량 증가, 선박 대형화 등에 대응해 항내 증심(增深·더 깊게 파는 것) 준설공사와 항로 입구부 확장공사를 벌이면서 다량의 준설토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

기존에 사용해온 송도1구역 준설토 투기장은 이른 시일 내에 수용 여력이 한계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돼 새로운 투기장을 지을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해수부 관계자는 "새로운 준설토 투기장이 완공되면 충분한 수용 공간을 확보해 공사를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준설토 매립을 완료한 후에는 투기장 부지를 항만 배후부지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항 신항에 2020년까지 준설토 투기장 새로 만든다 - 1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