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다대포 연안정비 사업에 어민 반발…"어장 황폐"

부산 사하구 "올해 추경 때 피해조사 예산 확보"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지난해 9월부터 진행된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 연안 정비사업 과정에서 어업피해가 발생해 반발이 잇따르자 관할 기초단체가 피해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과 부산 사하구는 지난해 9월부터 72억원을 들여 몰운대∼다대포해수욕장 구간의 연안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백사장에 유실된 모래를 보충하고 바닷속에 방파제와 같은 역할을 하는 잠재를 설치하는 작업이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어류의 서식지인 해양생물 '잘피'가 군락을 이루고 있는 다대포 동쪽해역이 파괴되면서 어민들의 피해가 속출하기 시작했다.

다대어촌계 조합원 480명으로 구성된 '다대포를 사랑하는 모임'은 22일 "치어의 보금자리인 잘피 군락이 훼손돼 향후 몇 년간은 주변에 어장이 형성되지 않게 됐다"면서 "공사로 인해 갯지렁이 등 낚시용 미끼도 구하기 어려울 정도로 어장이 황폐해졌다"고 주장했다.

어민들은 관할 기관이 사업하기 전에 피해가 뻔히 예상됐는데도 미리 어업피해 예상 조사를 하지 않아 피해를 최소화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은 다대포연안정비 사업이 해양환경 평가를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대상은 아니어서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다만 어민들의 피해를 고려해 향후 작업 과정에서는 어류 산란지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하구는 뒤늦기는 했지만 올해 하반기에라도 피해조사 용역에 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사하구의 한 관계자는 "공사는 부산지방해양수산청이, 보상은 사하구에서 하는 것으로 업무를 분장해 오는 5월 추가경정예산 때 어업피해 조사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면서 "공사 전에 진행됐어야 좋았을 조사이기는 하지만 늦게라도 제대로 조사해 어민들이 모두 보상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