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4년째 땅값 1위…평당 2억8천380만원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14년째 땅값 1위…평당 2억8천380만원

105층 규모 현대차 한전부지 신사옥 2021년 완공(자료)
105층 규모 현대차 한전부지 신사옥 2021년 완공(자료)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서울 중구 명동의 화장품점 '네이처 리퍼블릭' 자리가 14년째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비싼 곳의 명성을 지켰다.

2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전국 표준지 50만필지의 공시지가 발표 자료에 따르면 전국 땅값 1위는 중구 명동8길 네이처 리퍼블릭 부지(169.3㎡)로 ㎡당 가격이 8천600만원에 달했다.

3.3㎡로 계산하면 2억8천380만원이고, 공시지가대로 이 땅을 산다면 145억5천980만원이 든다.

이곳의 ㎡당 땅값은 작년 8천310만원에서 올해 3.5% 상승해 2004년 이후 한 번도 전국 1위 자리를 뺏기지 않았다.

작년 전국의 전체 땅값을 산정하는 개별 공시지가에서도 이곳은 1위를 지킨 바 있다.

네이처 리퍼블릭 이전에는 1989년부터 2003년까지 명동2가 우리은행[000030] 부지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곳이었다.

이와 함께 전국 상위 10위는 서울 중구 명동 1~2가와 충무로 1~2가 일대 시내 상권에 있는 필지들이 휩쓸었다.

이들 필지의 ㎡당 가격은 모두 7천만원을 넘겼다.

부산에서는 부산진구 중앙대로의 금강제화 필지(394.7㎡)가 ㎡당 가격이 2천590만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구에서는 중구 동성로2가의 변호사회관 필지(200.0㎡)가 2천460만원, 경기도에서는 성남 판교역 인근 현대백화점[069960] 필지(2천2918.5㎡)가 1천820만원으로 최고가였다.

석촌호수에서 본 제2롯데(자료)
석촌호수에서 본 제2롯데(자료)

반면 전국에서 가장 땅값이 싼 곳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리의 자연환경보전지역 내 임야(1만3천686.0㎡)로, ㎡당 가격이 195원에 불과했다.

공시지가대로 매매한다고 했을 때 전국에서 가장 비싼 땅 1㎡을 팔아 가장 가격이 낮은 땅 약 44만1천㎡를 살 수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가 신사옥을 건축하는 강남구 삼성동 한국전력 옛 본사 부지(7만9천341.8㎡)는 3천420만원으로, 작년 2천830만원에 비해 20.85% 올랐다.

이곳은 2015년 처음 표준지가 됐으며, 작년에 전년보다 11.3% 상승한 데 비해 올해에는 상승률이 더욱 올랐다.

이와 함께 한전부지와 함께 2015년 처음 표준지로 등록된 송파구 신천동 제2롯데월드 부지(8만7천182.8㎡)는 작년 3천960만원에서 올해 4천200만원으로 6.06% 올랐다.

이곳이 작년에는 10% 상승한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꺾였다.

서울 중구 네이처 리퍼블릭(자료)
서울 중구 네이처 리퍼블릭(자료)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