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民·軍 협력' 국방핵심기술사업 연구에 3천억원 투자


'民·軍 협력' 국방핵심기술사업 연구에 3천억원 투자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민간과 군이 협력해 국방핵심기술을 연구하는데 올해 약 3천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은 22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 호텔에서 '2017 민·군 기술협력 활성화 콘퍼런스'를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민·군·산 협의체 운영계획'을 내놓았다.

민·군·산 협의체는 기술의 공급자와 수요자를 연결해 민간과 군의 기술협력을 촉진하고자 2015년 만들어진 협의체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 국방과학연구소, 국방기술품질원, 대한상공회의소 등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체는 올해 국방핵심기술사업을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기초연구사업과 무기체계를 개발하기 위한 핵심기술사업으로 나눠 모두 3천214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주변 환경에 따라 패턴과 색이 바뀌는 위장막 등 40개 이상의 신규 기술 개발에 429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방위사업청 [연합뉴스TV 제공]
방위사업청 [연합뉴스TV 제공]

민간과 군수 간 지속적인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사업화, 매출 발생 등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컨설팅을 비롯한 기업지원서비스도 강화한다.

그동안 협의체에서는 민·군 기술협력을 통해 민간과 군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만들어왔다.

예컨대 광학기기업체인 '동인광학'은 보조 망원경 등에 사용되는 기술을 권총의 조준경에 접목해 사격의 정확도를 43% 더 높였다. 군은 현재 이 기술을 사용하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콘퍼런스에서는 구글의 자율주행 자동차나 아이폰의 음성 비서 '시리'(Siri) 개발의 산실 역할을 한 미국 국방고등연구계획국(DARPA)과 같은 기관이 우리나라에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왔다.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로봇, 무인기 등 핵심분야에 대한 민·군 기술협력을 계속 늘려야 한다"며 "이를 통해 개발된 품목을 무기체계 개발에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등 민간기술의 군수 적용과 국방기술의 사업화를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민간이 앞선 분야에서는 군 적용 활성화를 통해 국방의 첨단화를 지원할 뿐만 아니라 이를 바탕으로 사업화와 수출을 확대할 수 있는 선순환 효과를 이끌 수 있도록 국방 분야와 긴밀히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