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지전용차량 '찾동이'…서울 빈곤위기가구 찾아 출동

7월이면 '찾동' 24개 자치구로 확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 복지전용 차량인 분홍색 '찾동이'가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를 태우고 빈곤위기가구를 찾아간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현장 복지전용차량인 '찾동이'를 이달 말 17개 자치구 171개동에 배치한다고 22일 밝혔다.

'달동네' 등 걸어서 다니기 힘든 지역과 저소득층 밀집지역이 우선이다. 내년까지 24개 자치구 342개동에 배치한다.

서울시는 찾동 복지플래너 등이 현장을 방문할 때 이동시간이 길거나 이동이 힘든 어려움이 있어 전용 차량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찾동이를 이용하면 더 많은 곳을 방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지원물품이나 의료장비 등을 싣고 가서 위기 상황에 적기 대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찾동이를 시범 운영한 은평구에서는 복지플래너와 방문간호사가 재개발 철거 예정지역을 찾아갔다가 당뇨 쇼크사 직전인 어르신을 급히 찾동이에 태워 응급실로 옮기기도 했다.

서울시 찾동은 2015년 7월 13개 자치구 80개 동으로 시작해 지난해부터 18개구 283개동으로 확대됐다.

2014년 '송파 세모녀 사건' 이후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서울시가 도입한 정책이다.

동주민센터를 복지 거점으로 삼고, 복지 공무원을 늘려 지역 구석구석 다니며 위기가구를 직접 찾아간다.

서울시는 지난 1년6개월간 46만 5천127차례 찾아가서 복지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실업이나 질병 등으로 생계가 어려운 2만 5천801가구를 찾아내 지원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공모를 받아 올해는 24개 자치구 342개 동으로 확대한다.

광진구가 1개 동에서 전 동으로 늘리기로 했고 송파와 서초, 중랑도 각 4개동씩 참가한다. 강남구는 아직 빠졌다.

찾동은 이를 본 따 만든 보건복지부 읍면동 복지허브화보다 인력 충원이나 사업 등 여러 면에서 포괄적이라고 서울시는 말했다.

찾동은 동마다 평균 6.8명, 총 1천941명이 새로 충원 배치됐는데 이는 정부 사업(1.3명)에 비해 훨씬 많다.

1천941명 중에 사회복지직 공무원이 1천534명, 방문간호사 340명, 마을사업전문가 67명이다.

박원순 시장은 "도움 손길이 절실하지만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단 한 명의 시민이라도 발견하고 지원하는 현장형 복지행정을 시스템화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따뜻한 마을공동체를 형성할 때까지 찾동 혁신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찾동이[서울시 제공=연합뉴스]
찾동이[서울시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