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진보·보수 뛰어넘겠다…연정·다수당 총리로 협치"

"국가주도형 관치시대 끝낼 것…제2 국무회의 신설로 자치분권을 강화"
"TV 나와도 채널이 돌아가지 않는 사랑받는 대통령…골고루 지지받을 것"
관훈토론회 참석한 안희정
관훈토론회 참석한 안희정(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왼쪽에서 세번째)가 2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의 국정철학에 대해 밝힌 뒤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2.2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2일 "지역과 세대,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골고루 지지받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며 "대화와 타협이 곳곳에 뿌리내려 국민을 주인으로 섬기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 모두발언에서 "국민은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국가를 제대로 만들라고 명령했다. 그 뜻을 충실히 따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이끄는 정부에서는 식물국회와 정쟁이라는 말이 사라질 것"이라며 "연정과 다수당의 총리 추천을 통해 협치를 정착시키겠다. 이를 통해 당면한 과제를 생산적으로 풀겠다"고 설명했다.

지방분권에 대해서는 "상체만 고도비만인 중앙집권체제의 군살을 빼고 지방정부의 권한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세종시를 정치·행정 수도로 완성하고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제2 국무회의를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지사는 외교·안보 분야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아시아의 공동번영과 평화를 위해 중국과 협력의 폭과 깊이를 더할 것"이라며 "주변국과 우애를 강화하면서도 자주국방의 실력을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강력한 억지력을 토대로 북핵 해결을 위한 남북대화를 시작할 것"이라며 "평화의 기반 위에 경제 영토를 넓히고 번영을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기업·노동·과학·교육·문화·체육계 등 모든 부문에서 민간이 창의력을 발휘해 주도적으로 미래를 설계하고 더 높은 수준의 도전을 하도록 할 것"이라며 "국가주도형 관치시대를 끝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민간의 도전을 뒷받침할 것"이라며 "새로운 협력체제로 경제위기나 시대적 과제를 돌파하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 모든 것을 대통령 혼자서는 할 수 없다"며 "국민의 단결된 힘이 있을 때만 가능한 일"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저는 우리가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나라를 향해 도전한다"며 "저녁 뉴스에 나와도 채널이 돌아가지 않는 사랑받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진보·보수 뛰어넘겠다…연정·다수당 총리로 협치"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