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단둥 거주 北주재원·식당종업원에 함구령"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김정남 살해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접경 지역인 중국 단둥(丹東)에서 일하는 북한 주재원 및 북한 식당 종업원들에게 함구령을 내렸다고 아사히신문이 22일 전했다.

신문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남 살해 사건 이후 단둥에 있는 북한 무역회사 주재원과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에게 거래처나 손님으로부터 이 사건에 대해 질문을 받아도 답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김정남에 대해 질문을 받으면 "그런 사람은 모른다"고 답하도록 지시를 받은 직장도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내에서는 김정남 사건에 대한 보도가 없지만, 외국 주재원들 가운데는 보도 등을 통해 사건을 접한 케이스가 적지 않을 것"이라며 주재원들 가운데는 김정남에 대해 "다정한 사람"이라며 안타까워하는 사람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