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우병우 영장 기각 납득 어려워…정의의 심판대 세워야"

송고시간2017-02-22 09:38

"곪은 부위 도려내야 새살 돋아…특검 연장의 이유 추가된 것"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22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곪은 부위를 도려내지 못하면 새살이 돋지 않는다"며 "특검을 연장해야 할 이유가 추가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우 전 수석은) 무소불위의 권한으로 국정을 농단하고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데 앞장선 장본인"이라며 "반드시 정의의 심판대에 세워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文측 "우병우 영장 기각 납득 어려워…정의의 심판대 세워야"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