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퓨전 재즈' 대부 기타리스트 래리 코리엘 별세

래리 코리엘[EPA=연합뉴스]
래리 코리엘[EPA=연합뉴스]

(뉴욕 AP=연합뉴스) '퓨전 대부'로 불린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코리엘이 19일 미국 뉴욕 호텔에서 별세했다. 향년 73세.

그의 홍보대행사는 코리엘이 숨지기 전 이틀 동안 뉴욕에 있는 클럽에서 연주했으며, 자연사했다고 밝혔다.

재즈에 록을 도입한 제1세대 기타리스트로 통하는 코리엘은 재즈에 록을 가미한 환각적 분위기의 1970년 앨범 '스페이시즈'(Spaces)로 유명하다. 이 앨범 제작에는 유명 재즈 피아니스트 칙 코리아, 기타리스트 존 맥러플린도 참여했다.

텍사스에서 태어난 코리엘은 1960년대 뉴욕으로 옮겨 가 재즈 음악계에 몸담았으며, 클래식 기타와 인도 악기인 시타르 연주도 공부했다.

그는 자서전 '즉흥 연주: 나의 음악인생'에서 동료 음악가들과 함께 음악을 통해 현대적이고 진보적인 방향의 '창조 선언'을 하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우리는 정통 재즈에다 록, 펑크의 열정과 화려함을 결합하고 싶었다"고 술회했다.

코리엘은 뉴욕을 떠나 플로리다를 거쳐 유럽, 일본에서 활동했다. 그는 불교 신자였으며, 앨범 '몽고메리'를 통해 미국 민권운동을 탐색하는 등 사회 문제에도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코리엘은 활발한 녹음 및 순회 연주 활동을 했으며, 올해도 연주 계획이 잡혀 있었다.

k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