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에 밀려 작아진 서울모터쇼…테슬라·아우디 등 불참(종합)

조직위 "내수 규모 대비 최고 수준의 국제모터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자동차 행사인 서울모터쇼가 올해에는 좀 작아졌다.

여러 국가가 모터쇼를 경쟁적으로 개최하는 상황에서 시장 규모가 작은 우리나라가 글로벌 자동차 업체로부터 관심을 덜 받는 모습이다.

22일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모터쇼에는 국내 9개와 수입 18개 등 총 27개 완성차 브랜드가 참가한다.

이는 2015년 국내 9개와 수입 24개 등 총 33개 브랜드에서 수입 브랜드가 6개 줄어든 것이다.

총 전시 차량도 2015년 350여대에서 300여대로 감소했다.

올해 5월 국내 출시를 앞두고 많은 관심을 받는 테슬라는 참가하지 않는다.

디젤 게이트로 리콜과 재인증이라는 큰 숙제를 안고 있는 아우디와 폴크스바겐도 불참을 통보했다.

볼보와 피아트크라이슬러, 지난해 모터쇼에 참가했던 람보르기니와 포드도 명단에서 빠졌다.

일반적으로 자동차 업체는 홍보 효과와 참가 비용 등을 고려해 모터쇼 참가를 결정한다. 최근에는 모터쇼 외에 SNS 등 고객을 직접 접촉할 수단이 많아 전략적으로 중요한 시장의 모터쇼에만 참가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인 중국을 이웃으로 두고 있어 업체 유치에 어려움이 있다.

실제 볼보는 "본사 방침에 따라 대륙별로 하나(중국)의 모터쇼에만 참석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조직위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타이어[161390], 금호타이어[073240], 넥센타이어[002350] 등 국산 타이어 3사도 참가하지 않는다. 타이어 업체로는 대만의 진유타이어가 유일하게 전시관을 꾸민다.

올해 서울모터쇼가 규모는 줄었지만 발전한 면이 없는 것은 아니다.

완성차 이외의 참가업체는 2015년 124개에서 167개로 크게 늘었다.

특히 자동차와 IT의 융합 추세에 따라 네이버가 최초로 모터쇼에 참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

지난해 처음으로 자동차를 온라인에서 판매한 옥션 등 온라인판매업체 2곳도 참가한다.

조직위는 서울모터쇼가 내수 규모 대비 최고 수준의 국제모터쇼로, 전시 면적이 제네바, 파리, 디트로이트, 도쿄 등 세계 주요 모터쇼에 버금가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김용근 서울모터쇼조직위원장은 고급·고성능차 참여가 저조하다는 지적에 "노력하고 있지만 우리 시장에서 슈퍼카 업체들이 생각하는 마케팅 비용과 전시 비용을 볼 때 아직은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017 서울모터쇼
2017 서울모터쇼(서울=연합뉴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는 22일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2017서울모터쇼'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김용근 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