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악관에 러 제재 해제안 넘긴 우크라 의원 반역 혐의 수사

NYT "체제전복적 제안서 플린에 전달"…해당 의원 "정치적 공세"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우크라이나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측에 러시아 제재 해제안을 넘긴 자국 의원을 국가 반역 혐의로 수사하기로 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2주기 시위 [EPA=연합뉴스]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2주기 시위 [EPA=연합뉴스]

신문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검찰은 체제전복적인 활동을 하기 위해 러시아 측과 공모한 혐의로 급진당 소속 의원 안드리 아르테멘코를 수사할 방침이라고 이날 밝혔다.

아르테멘코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병합에 따른 러시아에 대한 국제 제재를 해제하는 방안이 담긴 제안서를 트럼프 행정부 측에 넘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제안서에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국제제재의 빌미가 됐던 크림반도를 러시아에 50년 또는 100년간 임대하는 방안을 우크라이나 국민투표에 부치는 계획 등이 포함됐다.

아르테멘코는 지난달 말 뉴욕 맨해튼에서 러시아 출신 미국인 사업가 펠릭스 세이터와 트럼프의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 등을 만나 자신이 만든 제안서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코언 측은 이 제안서를 '러시아 내통설'로 얼마 전 사임한 마이클 플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 이달 초 넘겼다고 인정한 바 있다.

플린 美국가안보보좌관 사퇴 [연합뉴스 자료사진]
플린 美국가안보보좌관 사퇴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르테멘코의 이러한 행적이 알려지자 우크라이나에서는 그가 조국을 저버리고 러시아와 결탁했다는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트럼프 스타일의 포퓰리스트를 지향하는 그는 페트로 포로셴코 현 우크라이나 대통령과도 대립 중이다.

이에 아르테멘코의 의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요구도 커지자 급진당은 지난 20일 만장일치로 그를 당에서 축출했다.

하지만 아르테멘코는 아직 체포되거나 공식적으로 기소되진 않았다고 NYT는 전했다.

이에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들은 그가 이번 수사에 정치적 동기가 개입됐다고 주장하며 아무 데도 가지 않고 검찰 수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