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4.94%↑…금융위기 이후 최대 상승률

제주, 18.66%로 가장 많이 올라…서울에선 마포구(12.91%)가 최고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올해 전국의 표준지 공시지가 상승률이 작년보다 평균 4.9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교통부는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50만 필지의 공시지가를 23일자 관보에 게재한다고 22일 밝혔다.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4.94%↑…금융위기 이후 최대 상승률 - 1

지가 상승폭은 2014년부터 4년 연속 전년 대비 증가했으며,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1.43% 하락세를 보인 2009년 이후 최대치다.

이는 정부와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에 따른 기반시설 확충 등으로 토지수요가 증가했고 제주와 부산 등 일부 지역의 활발한 개발사업이 이뤄진 것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4.40%, 인천을 제외한 광역시는 7.12%, 시·군은 6.02% 각각 상승했다.

전국 평균보다 상승률이 낮은 수도권에서는 서울(5.46%)이 그나마 가장 높았으나 경기(3.38%), 인천(1.98%)은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 변동률을 보였다.

서울에서도 홍대 상권은 평균 지가 변동률이 18.74%, 이태원은 10.55%를 기록하며 땅값이 크게 뛰어 눈길을 끈다.

시·도별로 제주(18.66%), 부산(9.17%), 세종(7.14%), 경북(6.90%), 대구(6.88%), 울산(6.78%) 등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4.94%↑…금융위기 이후 최대 상승률 - 2

반면 대전(3.38%), 충남(3.61%), 강원(4.38%) 등은 전국 평균보다 상승폭이 낮았다.

제주는 혁신도시 개발과 제2공항 신설, 부산은 해운대 관광리조트 개발 및 주택재개발, 세종은 중앙행정기관 이전에 따른 기반시설 확충 및 토지수요 증가 등의 요인으로 땅값이 많이 뛴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인천은 구도심 상권의 쇠퇴와 중구의 개발사업 무산, 아파트 분양 시장 침체 등으로 상승률이 저조한 것으로 보인다.

시·군·구 단위로 보면 전국 평균(4.94%)보다 높게 상승한 지역은 118곳, 평균보다 상승률이 낮은 곳은 132곳이었다.

최고 상승 지역은 제주 서귀포(18.81%)였고 2위도 제주시(18.54%)였다. 뒤이어 서울 마포구(12.91%), 부산 해운대구(12.12%), 연제구(12.09%) 등 순이었다.

경기 고양 일산동구(0.47%)가 상승률이 최저였고 이어 덕양구(0.77%), 양주(0.99%), 인천 동구(1.01%), 경기 수원 팔달(1.10%) 순으로 낮았다.

표준지는 ㎡당 가격별로 1만원 미만은 23.5%, 1만원 이상 10만원 미만은 37.4%, 10만원 이상 100만원 미만은 24.7%, 100만원 이상 1천만원 미만은 13.9%, 1천만원 이상은 0.47%였다.

필지가 가장 많이 늘어난 구간은 1천만원 이상 필지로, 작년 2천155필지에서 올해 2천367필지로 9.8% 증가했다.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4.94%↑…금융위기 이후 최대 상승률 - 3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 약 3천230만필지의 개별공시지가 산정과 각종 조세·부담금 부과 기준 및 건강보험료 등 복지수요자 대상 선정기준 등으로 활용된다.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 또는 시·군·구 민원실에서 내달 24일까지 열람하고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이의신청 이후 조정된 공시지가는 4월 14일 재공시된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