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립대 등 4곳 지번통합…재산가치 5천905억 늘어

송고시간2017-02-22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립대, 서울시립어린이병원, 서울영어마을 관악캠프, 상암근린공원 등 서울시 시설의 지번이 시설당 하나로 통합됐다.

서울시는 이 4개 시설을 대상으로 '시유지 집단화 시범사업'을 마쳤다고 22일 밝혔다.

이들 시설은 지금까지 시립대 13개, 상암근린공원 175개 등 하나의 시설임에도 여러 개의 지번에 걸쳐 있던 곳이다.

제각각이던 토지가 하나의 부지로 개발돼 대규모 시설이 들어서면서 빚어진 현상이다.

시는 축척, 지목, 도면 등이 실제와 다른 토지는 새로 측량해 정비했다. 소유권이나 지번 부여 지역이 다른 곳은 재산 교환으로 지번을 통합했다.

이를 통해 잘못된 재산 면적을 바로 잡아 실제 땅 넓이가 3천88.9㎡ 늘어났다. 또 토지가 단일 토지로 산정돼 재산 가치도 총 5천905억원이나 늘어났다.

시는 올해 은평병원, 서울월드컵경기장, 고척스카이돔, 보라매병원 등 4곳을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간다.

서울시립대 등 4곳 지번통합…재산가치 5천905억 늘어 - 1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