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탄핵前 하야설에 "靑 검토했다고 들어"…靑과 교감한듯(종합)

靑에 하야 권유하냐 질문에 "여러가지 있지만 지금 얘기하기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2일 정치권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결정 전 사임설'에 대해 "이 문제에 대해선 이미 청와대에서도 검토를 한 것으로 들린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대통령은 현재로서는 하야라든지 자진사퇴에 대해선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보도가 청와대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걸 다시 해야 할지는 저희가 연구를 좀 해보겠다"며 박 대통령의 거취 문제에 대한 정치적 해법 추진 의지를 나타냈다.

그는 "이 문제는 조건이 있다. 대통령의 자진 하야와 여야의 정치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라며 "만약 그렇지 않으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를 기다리고 그 이후에 발생할 수 있는 국론분열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치권이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방송 인터뷰에서 여당과 청와대가 이런 논의를 하느냐는 물음에 "지금 이런 의사 전달은 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으나, 이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청와대와의 교감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날 원내대표단·4개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를 마치고 나서는 길에 취재진으로부터 '청와대에 하야를 권유할 생각은 없나'라는 질문을 받자 "여러가지 조금 뭐가 있는데 지금은 이야기하기가…"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런 답변이 청와대와 교감한다는 뜻이냐는 물음에도 "그 문제에 대해서는 여기서 이야기하기가 조금 그렇다"며 "하여튼 뉘앙스만 남겨놓겠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자진 하야와 여야의 고도의 정치력이 겸비돼야 하는데 이게 과연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 고려를 해야 하고, 만약 그것이 어렵다면 탄핵 결정에 다 같이 승복을 하고 정치권이 잘 무마해서 부작용이 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며 자신의 정치적 해법을 '투트랙'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정 원내대표는 '질서있는 퇴진'이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를 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탄핵은 최후의 사법수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전날 정치적 해법을 강조한 데 대해 "주 원내대표가 그저께 저한테 찾아왔다"며 정치적 해법 모색을 위해 자신이 내놓은 '4+4 대연석회의' 제안에 변함이 없는지를 먼저 확인했다고 전했다.

정우택, 탄핵前 하야설에 "靑 검토했다고 들어"…靑과 교감한듯(종합)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