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까지 3년간 노후 소방장비 교체·보강에 1조원 투자

연말까지 소방장비 노후·부족 문제 대부분 해결 예상
올해까지 3년간 노후 소방장비 교체·보강에 1조원 투자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2015년부터 올해 말까지 소방장비 보강에 전국적으로 1조원 가까이 투자, 연말에는 장비의 노후·부족 문제가 대부분 해결될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전국 시·도는 낡은 소방장비를 교체하고 부족분을 보강하는 작업에 지난 2년간 소방안전교부세와 지방비 등 6천823억원을 투자했다.

올해는 3천16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구조장비는 2년간 2천144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올해 911억원을 추가 투자해 노후·부족 장비를 모두 개선할 예정이고, 전문구급장비도 올해까지 739억원을 투자해 보유율 100%를 달성할 전망이다.

소방차량에는 2년간 2천994억원을 투자해 노후차량 1천230대를 교체했고, 올해 1천547억원을 들여 596대를 교체함으로써 대부분의 시도가 교체를 완료한다.

개인안전장비는 2015년 707억원을 투자해 100% 개선했고, 지난해와 올해 각각 454억원과 493억원을 투자해 매년 추가로 발생하는 노후 장비를 계속 교체하고 있다.

올해까지 3년간 노후 소방장비 교체·보강에 1조원 투자 - 2

한편 안전처는 올해 소방안전교부세 4천588억원 가운데 90%인 4천122억원을 시·도 예산에 편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은 466억원은 추경예산 등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소방안전교부세는 지자체의 소방·안전시설 확충과 안전관리 강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담배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의 20%를 재원으로 2015년 만들어진 지방교부세다.

올해 시·도 예산에 편성된 4천122억원은 소방분야 3천49억원, 소방헬기·안전체험관 등 특수수요 175억원, 안전분야 898억원 등으로 구성됐다.

강원도의 경우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21억원을 들여 특수구조차 3대를 구입했고 대관령 제설에 20억원을 편성했다.

국민안전처 박인용 장관은 "소방안전교부세 투자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 지자체가 효율적으로 운영하게 해서 지역의 재난·안전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