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북민단체 "김정남 암살 계기 ICC에 김정은 제소 재촉구"

송고시간2017-02-22 09:04

北 수용소 경비대 출신 탈북민, 내달 제네바서 가해 증언


北 수용소 경비대 출신 탈북민, 내달 제네바서 가해 증언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김정남 암살을 계기로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 대한 제소를 다시 촉구할 예정이라고 국내 탈북민단체인 북한전략센터가 22일 밝혔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김정남 사건을 계기로 ICC가 김정은을 제소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촉구하려 한다"고 "김정남은 상징적인 암살 피해자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 유린을 지적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해외에서 벌어지는 북한의 테러를 문제 삼는 것도 시급하다"면서 "이한영 씨 등 과거 북한 바깥에서 피해를 본 사람들의 사례를 앞으로 2∼3개월 동안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강 대표는 지난 13일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국제형사재판소를 방문해 장성택과 연관된 사람들이 집단 학살됐다고 주장하며 김정은을 제소해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북한전략센터뿐 아니라 'NK워치',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NK지식인연대' 등도 최근 잇달아 ICC를 방문해 김정은 제소를 촉구했다.

한편, 북한 정치범수용소 경비대원 출신인 안명철 NK워치 대표는 다음 달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정치범수용소의 인권 유린 실태를 고발하는 토론회를 주최해 과거 자신의 가해 행위에 대해 직접 증언할 예정이다.

안 대표는 "북한이 '정치범수용소는 없다'고 발뺌하지 못하도록 가해자와 피해자의 증언을 동시에 준비했다"며 "그동안 국제무대에서 북한 인권 피해자의 증언만 있었는데, 가해자까지 국제무대에서 증언하면 북한의 입지가 더욱 좁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987년부터 1994년까지 국가보위성(당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으로 정치범수용소에서 근무하다가 1994년 탈북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