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유승민, 새누리당으로 돌아가라"(종합)

'보수 후보 단일화' 주장에 "해당 행위" 비판

(수원·서울=연합뉴스) 김광호 배영경 기자 = 남경필 경기지사가 '보수 후보 단일화'를 주장하는 당내 대선 후보 경선 경쟁자 유승민 의원에게 "새누리당으로 돌아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남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유승민 의원을 위한 충고'라는 글에서 "국정농단세력과 후보 단일화를 포기할 수 없는 유 의원이라면 차라리 새누리당으로 돌아가길 권한다"면서 "제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유 의원을 위해서도 나을 것 같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남경필 경기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유 의원이 최근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보수 진영 정당과 후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비판이다.

남 지사는 "낡은 세력을 바라보는 유 의원의 정치적 계산을 어느 정도 이해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길은 바른정당이 걷고 있는 길이 분명히 아니다. 바른정당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해당 행위일 뿐이다"라고 했다.

그는 "이미 바른정당은 모든 동지가 머리를 맞대 국정농단 세력과의 연대는 없다고 결론지었다. 낡은 기득권 세력을 떨쳐내는 진짜 보수의 길이 바른정당의 창당 정신이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남 지사는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는 원인이 바로 국정농단세력과 완전히 절연하지 못하는 태도 때문"이라면서 "유 의원이 단일화를 이야기할수록 대선필패로 이어질 것"이라고 공세를 취했다.

이어 남 지사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ㆍ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도 "한국당과의 후보 단일화 문제는 우리 당의 본질, 당의 미래와 관련한 문제다. 그냥 어영부영 적당히 봉합해서는 안 된다"라며 거듭 반대 의사를 밝혔다.

유 의원을 겨냥해 "아무리 대선후보라고 해도 당의 큰 방향과 어긋나는 이야기를 할 수는 없다"며 "당의 근본적 정체성, 태생, 앞으로의 방향, 총의가 모아진 데 대해서는 함께 해야 당의 존재 의미가 있다"고 일침을 놨다.

이어 "지금 한국당은 아무런 변화가 없다. 이름 바꾼 것밖에 없다"라며 "친박 핵심세력들을 모두 단죄하고 해체하고 새롭게 했을 때는 우리와 함께할 수 있는 여지가 생기지만 지금처럼 아무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의 길을 부인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또 이날 연석회의와 23일 의원총회에서 후보 단일화 문제를 포함한 당의 노선을 논의해 확실한 방향을 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