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루니 중국 이적설 재점화…"이적료 427억원, 주급 10억원"(종합)

이번 달 말 중국 이적시장 마감…모리뉴 감독 "루니에게 물어봐"
조제 모리뉴 감독과 웨인 루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제 모리뉴 감독과 웨인 루니[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이번 달 말인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 이적시장 마감일을 앞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주장 웨인 루니(32)의 중국 이적설이 다시 불거지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22일(한국시간) 중국 여러 구단의 러브콜을 받아온 루니가 지난 달 구단 최다 득점 기록을 새로 쓴 뒤 맨유로부터 이적에 대한 긍정적인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보도했다.

루니는 지난달 스토크시티와 원정경기에서 자신의 맨유 250호골을 기록, 팀 '레전드' 보비 찰턴이 1972-1973시즌 세웠던 맨유 개인 최다골 기록(249골)을 넘어섰다.

그러나 이번 시즌 주전보다는 교체로 뛰면서 5골을 넣는 데 그치고 있다.

맨유 관계자는 "루니가 찰턴의 득점기록을 뛰어넘기 전까지는 (이적을 포함한) 아무 일도 일어날 수 없었다"면서 "기록을 깬 만큼, 맨유에서의 선수생활에 대해 돌아볼 때가 왔다"고 말했다.

미러는 중국 구단들이 2004년 루니가 에버턴에서 맨유로 옮길 당시의 이적료 2천700만 파운드(약 384억6천만원)를 뛰어넘는 3천만 파운드(약 427억4천만원)를 기꺼이 지급하려 한다고 전했다.

또 루니가 현재 맨유에서 받는 돈의 2배 이상인 주급 75만 파운드(약 10억6천만원) 정도를 받아 세계 최고 보수액을 기록할 것이라고 봤다.

미러는 루니가 27일 열리는 맨유와 사우샘프턴의 2016-2017 잉글랜드 축구 리그컵(EFL컵) 결승전에서 맨유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치르기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조제 모리뉴 맨유 감독은 루니의 중국 이적 가능성에 대해 "루니에게 물어보라"면서 "물론 내가 (잔류를) 보장할 수 없다. 내가 다음 주 여기 있을지도 모르는데 어떻게 선수가 다음 시즌 여기 있을지 보장할 수 있나"고 말했다고 BBC가 전했다.

모리뉴 감독은 "(루니의 잔류여부는) 내게 할 질문이 아니다"면서 "나는 루니가 있어서 기쁘다. 루니가 떠나기를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