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항공기 결함 빠르게 정비한다…'특별 대응반' 운영

여러 분야 정비사 한팀 이뤄 기체 결함에 신속 대응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정부가 운항을 앞둔 항공기에서 결함이 발견됐을 때 신속하고 효율적인 정비가 가능하도록 항공사별 '특별 대응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한번 기체 결함이 발생하면 정비에 오랜 시간이 소요돼 후속 항공기까지 잇달아 지연되는 만큼 현장에서 최대한 빠르게 조처하도록 항공사 책임을 강화한 것이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국적 항공사들에 다양한 분야의 전문 정비인력을 모아 공항에서 활동하는 특별 대응반을 꾸릴 것을 권고했다.

기존에는 엔진, 보조동력장치(APU) 등 기체 결함이 발생했을 때 해당 기술 분야나 부품을 전담하는 정비사만을 투입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이런 경우 연관된 부품에서 추가로 문제가 발견되거나 다른 분야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결함을 해소하기까지 시간이 지연되는 한계가 있었다.

특별 대응반은 여러 분야의 전문 정비사들이 한 팀을 이뤄 결함 발생 시 동시에 현장에 투입, 유기적으로 협력해 신속하게 조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특별 대응반은 일단 강제성 없이 항공사들이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했다"면서도 "정비 능력을 높이기 위한 방책인 만큼 실제 운영이 잘되지 않는다면 규정을 만들어 시행하는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최근 국적 항공기에서 기체 결함에 따른 지연·회항·화재(연기) 등 비정상 운항 사례가 잇따르자 안전 관리·감독 수준을 한 단계 높인 상태다.

특히 지난해 아시아나항공[020560]에 이어 지난 20일부터는 진에어와 위탁정비사인 대한항공[003490]을 대상으로 '타겟팅 점검'을 벌이고 있다.

타겟팅 점검은 항공기의 고장 데이터를 분석해 취약한 것으로 나타난 항공사나 기종, 계통 등에 대해 목표를 설정하고 중점 개선하는 절차다.

국토부 관계자는 "타겟팅 점검 기간을 특별히 정해두지 않고 항공사의 정비 체계, 정비 규정 준수 여부 등을 꼼꼼히 살필 것"이라며 "이외에도 항공안전을 강화할 방안을 계속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항공기 운항 지연 현황을 알리는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항공기 운항 지연 현황을 알리는 게시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