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뉴욕증시 소매업체 실적 호조…3대 지수 사상 최고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권거래소(NYSE) [AP =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신은실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의 주요 3대 지수는 월마트 등 소매업체들의 실적 호조에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2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8.95포인트(0.58%) 상승한 20,743.0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22포인트(0.60%) 높은 2,365.3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37포인트(0.47%) 오른 5,865.95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3대 지수는 지난주 기록한 장중 사상 최고치도 모두 경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책 기대가 지속한 가운데 기업 실적이 호조를 보이며 증시는 다시 한 번 사상 최고치를 넘어섰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업종이 1.3%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다. 유틸리티와 필수소비도 각각 1% 강세를 나타냈다. 이외에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산업, 소재, 기술, 통신 등 전 업종이 오름세를 보였다.

시장은 기업들의 실적과 경제지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 연설 등을 주목했다.

미국 1위 건축자재 판매점인 홈디포의 주가는 배당 증액과 실적 호조 등에 1.4% 올랐다.

홈디포는 배당 규모를 기존 69센트에서 89센트로 상향하고 150억달러 규모의 자사주매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또 이 회사의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17억4천만달러(주당 1.44달러), 매출은 222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톰슨로이터가 조사한 주당순이익(EPS) 예상치는 1.34달러, 매출은 218억1천만달러였다.

월마트의 주가도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상회해 3% 상승했다.

월마트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38억달러(주당 1.22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EPS는 1.30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1.28달러를 웃돌았다.

매출도 1천309억달러로 팩트셋 조사치 1천311억달러를 상회했다.

백화점 체인인 메이시스(Macy's)의 주가는 분기 조정 순이익이 시장 전망을 웃돌아 장중 상승세를 보였으나 0.03% 내린 약보합세로 마감했다.

메이시스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4억7천500만달러(주당 1.54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별항목을 제외한 조정 EPS는 2.02달러로 팩트셋 예상치인 1.95달러를 상회했다.

투자자들은 연준 위원들의 앞으로 통화정책에 대한 전망에도 주목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미국이 원치 않은 물가 상승 압력을 받기 전까지 경제 개선 여지가 남아있다고 진단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이날 골든밸리 타운홀 미팅 연설에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와 시기에 대해 언급하지 않으며 그러한 전망을 하지 않는 "개인적인 방침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다만 "머지않은 미래에" 연준이 일부 자산을 줄이는 정책을 시작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필라델피아 연은의 패트릭 하커 총재는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개편안과 무역정책 변화를 경제전망에 포함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진단했다.

하커 총재는 펜실베이니아 대학 경영대학원인 와튼 스쿨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하커 총재는 경제가 계속 개선된다면 올해 세 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한다는 기존 견해를 되풀이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는 자연이자율이 지속해서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이는 금융 안정성에 위협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올해 2월 미국의 제조업황은 전달 대비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제공업체 마르키트에 따르면 2월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전월 55.0에서 54.3으로 하락했다. 이는 2개월래 최저치다.

마르키트는 또 2월 미국의 서비스업 PMI 예비치는 전월 55.6에서 53.9로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 또한 2개월래 최저치다.

지수는 50을 기준으로 확장과 위축을 가늠한다.

마르키트는 2월 PMI 예비치가 하락세를 보인 것은 지난해 11월 대통령 선거 이후 나타난 업황 개선세가 상승 동력을 다소 잃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경제지표 호조와 기업들의 실적 개선,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기대 등이 모두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며 증시는 당분간 강세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오는 3월과 5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22.1%와 41.2%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35% 상승한 11.53을 기록했다.

es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