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OPEC 감산 이행 재확인에 상승…WTI 1.2%↑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는 21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강력한 감산 이행 의지를 시장에 재확인하면서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3월 인도분은 전 거래일보다 66센트(1.2%) 오른 배럴당 54.06달러로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4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50센트(0.89%) 상승한 배럴당 56.68달러 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영국 런던에서 열린 한 회의에서 "모든 회원국이 한층 더 결속하겠다는 단호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1월 산유량 집계는 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이 지난해 타결한 감산 목표량의 90%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발언도 했다.

이는 유가를 지난 3주 이래 가장 높은 수준으로 밀어 올렸다.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사무국 전경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OPEC 사무국 전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OPEC가 5월 정례회의 때 감산 기간 연장이나 추가 감산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바르킨도 사무총장은 아직 말하기 이르다며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의 생산량 증가가 걸림돌이 되고 있긴 하지만, 투자자들은 유가의 강세를 전망하고 있다.

씨티은행에서는 이날 브렌트유 가격이 올해 배럴당 7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금값은 떨어졌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20센트(0.02%) 내린 온스당 1,238.90달러에 마감됐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위원들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 발언으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데 따른 결과였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