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의회 "무력사용권 폐기 결의안 제출하라" 트럼프에 촉구

공화·민주의원 12명 서한서 "IS 격퇴전도 공식 선전포고해야"


공화·민주의원 12명 서한서 "IS 격퇴전도 공식 선전포고해야"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공화, 민주당 의원들이 2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권'을 견제하고 나섰다.

민주당의 바바라 리(캘리포니아), 공화당의 월터 존스(노스캐롤라이나) 등 의원 12명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 서한에서 2001년 9·11 테러 사태 이후 발효된 '무력사용권'을 담은 결의안의 폐기를 촉구했다.

이 결의안은 백악관이 별도의 의회 승인 없이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전 세계 테러용의자들를 상대로 한 군사적 공격을 무기한 허용하는 근거가 돼왔다.

의원들은 서한에서 "의회가 너무 여러 해 동안 진행되고 있는 전쟁들을 무시했다. 우리의 용감한 군인들이 우리나라를 위한 수많은 위험에 직면해있다"면서 2001년 결의안의 폐기를 골자로 한 새로운 결의안을 의회에 제출할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흑인 역사박물관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흑인 역사박물관에서 연설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2001년 결의안이 전쟁에 대한 백지수표로 작용해왔다. 지체 없이 군사력 사용에 대한 허가를 내줘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IS 격퇴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공식 선전포고를 할 것을 요구했다.

'폴리티코'는 "의회의 이러한 요구는 국방부가 3년간 진행해온 IS 격퇴전을 강화하고 아프간 사령관이 16년 차에 접어든 탈레반 격퇴를 위한 전력 수천 명의 증강을 요구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2001년 결의안을 근거로 '과격한 이슬람'에 맞선 이념전쟁을 더욱 확장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