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대도시에서 다시 살인율 상승…시카고 등은 1990년대 수준

35개 대도시 중 27개에서 2014년 이후 상승…뉴욕·LA는 장기 하락 추세


35개 대도시 중 27개에서 2014년 이후 상승…뉴욕·LA는 장기 하락 추세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대부분의 미국 대도시에서 살인율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특히 시카고와 볼티모어, 밀워키, 멤피스 등 4개 대도시의 살인율은 조직폭력배들이 활개를 쳤던 1990년대 수준으로 돌아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35개 대도시의 1985년 이후 살인사건 자료를 분석한 결과 27개 대도시의 살인율이 2014년부터 다시 상승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부분 대도시의 살인율은 1990년대와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2014년 이후에도 살인율이 떨어지는 대도시에는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가 포함돼 있다. 이들 도시는 살인율이 장기하락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시카고 등 4개 대도시에서는 살인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다시 부상했음이 통계로 나타났다.

시카고는 작년에 10만 명 당 27.8건의 살인이 발생해 1996년 이후 가장 높았고, 멤피스의 살인율은 10만 명 당 32건으로 1985년 이후 최고 살인율과 같았다.

이들 도시에서는 올해에도 살인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볼티모어에서는 올해 들어 벌써 47명이 살인사건으로 사망해 1970년 이후 가장 높은 살인율을 나타내고 있으며, 시카고에서도 올해 들어 330건의 총기사고가 발생해 작년 동기보다 소폭 늘어났다.

살인율이 높아지는 도시에서도 상대적으로 더 가난한 지역에서 살인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카고의 경우 전체 인구의 9%밖에 살지 않는 5개 지역에서 전체 살인의 3분의 1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살인 발생 건수와 경찰 수와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인구 10만 명 당 경찰 수는 볼티모어가 뉴욕보다 많은데도 볼티모어는 살인이 늘고 뉴욕은 줄어드는 등 엇갈린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미주리-세인트루이스대의 범죄학자인 리처드 로센펠드는 "(경찰 수보다는) 지역의 마약 시장이 범죄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찰과 지역 공동체의 협력 부족, 경찰의 소극적인 대처 등도 이유로 거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도시 경찰서장들은 조직폭력, 가난, 총기관련 법의 느슨한 집행, 불편한 공동체 관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본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