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안게임] 내일의 하이라이트(23일)

김마그너스, 크로스컨트리 2관왕 도전
매스스타트 남녀 세계 1위 이승훈-김보름 동반 金 사냥
마그너스의 겨울
마그너스의 겨울(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1일 일본 삿포로 시라하타야마 야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키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프리 종목에 출전한 김마그너스가 피니시라인을 통과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김마그너스는 8위를 기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2017.2.21
hama@yna.co.kr

(삿포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희망 김마그너스(19)가 23일 남자 10㎞ 클래식에서 대회 2관왕에 도전한다.

김마그너스는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 시라하타야마 오픈 스타디움에서 열린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키 남자 크로스컨트리 1.4㎞ 개인 스프린트 클래식 결선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동계아시안게임 스키 크로스컨트리 남자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건 김마그너스가 처음이다.

동계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특례를 받게 된 김마그너스는 가뿐한 마음으로 남은 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여자 5㎞ 클래식에 출전 예정인 이채원(36)도 10㎞ 프리 은메달의 아쉬움을 풀겠다는 각오다.

은메달 딴 김보름
은메달 딴 김보름(오비히로<일본 홋카이도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3천m에서 김보름이 은메달을 획득한 뒤 손을 흔들고 있다. 2017.2.20
minu21@yna.co.kr

스피드스케이팅은 남녀 매스 스타트 세계 랭킹 1위 이승훈(29)과 김보름(24)이 동반 우승을 벼른다.

이승훈은 대회 직전 부상으로 8바늘을 꿰매고도 5,000m 우승으로 건재를 과시했고, 김보름은 이달 초 강릉 세계선수권 여자 매스 스타트에서 우승해 자신감이 충만하다.

스키는 알파인 여자 대회전에서 올해 동계체전 2관왕 강영서(20)가 메달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 금메달 7개가 걸린 바이애슬론에서는 베테랑 이인복(33)이 한국 동계아시안게임 바이애슬론 개인전 첫 메달을 노린다.

아이스하키는 1승 2패를 기록 중인 여자 대표팀이 두 번째 승리 사냥에 나선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4: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