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변의 평범한 미담이 위인전보다 도덕교육에 효과적"

美 앨라배마대 한혜민 교수 연구팀 논문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도덕적 모범으로 널리 칭송되는 유명한 위인의 이야기보다 가족·친구·교사 등 주변 사람의 평범한 미담이 도덕 교육에 더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앨라배마대 '사회·감정·교육 신경과학 연구실'의 한혜민 교수 연구팀은 "친구나 가족 등 도덕적으로 불완전한 사람이 보여 주는 모범이 역사적인 인물의 특별한 모범보다 학생에게 더 나은 동기를 부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논문은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 인 사이콜로지'에 지난 14일 실렸다.

연구팀은 2가지 실험을 통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1차 실험에서 서울 소재 국립대 학부생 59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저소득층 초등학생들을 매주 1시간 가르치는 대학생과 이런 자원봉사에 매주 15시간을 할애하는 대학생의 이야기를 각각 들려줬다.

그러자 매주 1시간씩 봉사하는 대학생의 이야기를 들었던 그룹이 매주 15시간씩 봉사하는 대학생의 이야기를 들었던 그룹보다 이런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하려는 의향이 더 크다는 결과를 얻었다. 쉽게 할 수 있는 평범한 자원봉사 사례가 이들의 마음을 더 많이 움직인 것이다.

연구팀은 2차 실험으로 서울에 있는 한 공립 중학교의 4개 반 학생 111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는 이들의 가족, 친구, 교사 등 가까운 인물의 기부나 자원봉사 사례를, 다른 그룹에는 마틴 루서 킹 목사, 테레사 수녀 등 위인의 전기를 각각 정기적으로 교육했다.

실험 전후 설문 조사 등을 통해 교육 효과를 측정한 결과, 주변 인물의 기부나 자원봉사 등에 관한 이야기를 들은 학생들이 도덕적인 측면에서 더 고무됐고 배운 내용을 실천하려는 경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들이 위인전에 나오는 도덕적 모범 사례를 자신과 거리가 먼 이야기로 여기고 오히려 부담을 느낀 결과라는 설명이다.

도덕 교육에서 제시되는 모범 사례가 과연 '달성 가능한 것'인지, 또 이런 사례가 피교육자 자신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느끼는지 등 두 가지 요소가 중요하다는 것이 연구팀의 결론이다.

연구팀은 "위인들은 인류가 추구해야 할 도덕성의 모범을 보여주는 도덕 교육의 표본으로서 가치가 있다"면서도 "아이들에게 위인전을 조심성 없이 보여주면 부작용을 낳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 논문의 제1저자인 한 교수는 지난 2000년 15살의 나이로 서울대에 최연소로 합격해 학부에서 국민윤리교육학, 천문학,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2005년 졸업했다. 이후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석사,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지난해 앨라배마대 조교수로 임용됐다. 현재 교육학과 뇌과학을 아우르는 융합 학문을 연구하고 있다.

한혜민 교수
한혜민 교수[미국 앨라배마대 홈페이지 캡처]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