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약협→제약바이오협' 명칭변경 6개월째 실현 안 돼

정관 개정 복지부 승인 못 받아…바이오산업계 반발 여전
한국제약협회 [연합뉴스TV 제공]
한국제약협회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국제약협회가 작년 8월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 이름을 바꾸겠다고 선언한 지 반 년이 넘었으나 명칭 변경은 아직 실현되지 않고 있다. 바이오산업 유관 단체들의 반발로 주무부처의 명칭 변경 승인이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제약협회의 소관부처 중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협회 명칭을 변경하는 정관 개정을 승인했으나, 보건복지부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2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식약처는 이달 초 제약협회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로 명칭을 변경하는 데 필요한 정관 개정을 승인한다는 공문을 보냈다.

그러나 식약처의 통보 후에도 복지부가 결론을 내리지 못해 협회는 이날 열리는 정기총회까지 명칭 변경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복지부와 식약처 둘 다 협회의 소관 부처이므로 협회의 명칭을 바꾸기 위해서는 두 부처 모두가 협회 정관의 개정을 승인해야 한다.

복지부는 '바이오' 명칭 추가를 둘러싸고 제약협회가 바이오협회 및 바이오의약품협회 등과 합의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아직 좀 더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제약협회가 제약바이오협회로 이름을 바꾸겠다는) 기본적인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명칭 변경으로 인해 사회적 갈등이 생겨서는 안 되지 않느냐"며 "단체 사이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합의를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 바이오 단체인 한국바이오협회는 조만간 공식적 반대 의견을 다시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협회 관계자는 "명칭 변경이 (제약협회에서) 의결된 초기부터 반대 의견을 피력했고 이후 뚜렷한 공감대가 형성되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것으로만 알고 있었다"며 "최근에 다시 논의 중이라는 이야기를 듣게 돼 보다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복지부가 이른 시일 내에 결론을 내리기는 힘들어 보인다.

명칭 변경을 추진 중인 제약협회도 예상보다 일정이 지연돼 난감해하고 있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이미 식약처에서 정관 개정 승인을 통보해왔기 때문에 어느 정도 협의가 이뤄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많은 회원사가 이미 바이오 사업을 하고 있어 명칭 변경이 무리한 요구도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