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상최대 실적 정유·화학업계, 법인세도 '역대급'

주요 8개사 작년 영업익 15조원…법인세 추정치는 3조6천억원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지난해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둔 정유·화학업계가 올해 법인세도 역대 가장 많은 액수를 납부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정유·화학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주요 정유·화학업체의 연간 영업이익은 총 15조원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SK이노베이션·GS칼텍스·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와 LG화학·롯데케미칼·한화케미칼·한화토탈 등 화학 4사의 실적(단, 실적 발표하지 않은 한화케미칼·한화토탈은 추정치)을 합친 것이다.

지난 2014년에 급격한 유가 하락으로 많은 정유·화학사들이 사상 초유의 적자를 기록하며 업계 전체적으로 영업이익이 1조2천억원 수준에 머물렀던 것에 견주면, 약 2년 만에 10배 이상으로 수익이 불어난 셈이다.

이에 따라 정유·화학업계가 올해 납부할 법인세도 사상 최대가 될 전망이다.

법인세는 세전이익에 법률에 정해진 세율을 적용해 부과된다. 다만 여기에 각종 공제나 면세, 조세 조치 등이 추가로 반영되면서 실효세율(실제 부담하는 세율)은 조금 달라진다.

200억원 이상의 이익을 올리는 기업의 경우 법령상 법인세율은 22%다. 하지만 여기에 공제, 조세 조치 등을 반영한 이들 정유·화학업체의 지난해 평균 실효세율은 26%였다.

업계에서는 지난해 영업이익 추정치가 15조원인 것을 감안하면 법인세 산정의 기준이 되는 세전이익은 약 13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산출한 총 법인세는 약 3조6천억원으로 추정된다.

국세청의 국세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4년 국내의 총 법인세는 약 40조원 규모였는데 이에 비춰보면 정유·화학 8개 사가 전체 법인세의 10%가량을 부담하는 셈이다.

이는 또 연간 걷히는 이자소득세(약 2조9천억원)나 증여세(약 2조9천억원), 증권거래세(약 3조1천억원)보다도 많은 액수다.

저유가로 정유·화학업계가 적자를 냈던 2014년에 납부한 법인세는 5천억원에 불과했다.

일례로 정유업계의 맏형 격인 SK이노베이션[096770]의 경우 2014년 세전손실 4천931억원을 기록하며 법인세를 한 푼도 내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3조2천28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세전이익도 2조4천236억원에 달해 이를 바탕으로 추산한 법인세 규모는 약 9천600억원이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정유·화학기업들은 휘발유·경유 등 석유제품을 비싸게 팔아 돈을 벌고, 공장만 돌리면 되는 천수답의 상징이라고 여겨지지만 일자리 창출이나 투자 외에도 세금 납부를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적자의 늪에 빠진 지 불과 2년 만에 사업 포트폴리오의 혁신과 전략적인 투자, 글로벌 수준의 사업 노하우 등을 통해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을 거둔 것"이라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