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격 오르고 거래 늘고…강남 재건축 시세, 바닥 찍었나

개포주공1·잠실 주공5·반포 한신3 시세, 작년 수준 근접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 사무실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 사무실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서울 강남 재건축 단지들이 최근 사업에 속도를 내면서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급락했던 시세가 반등하고 있다.

2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재건축 아파트 시세가 최근 11·3 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에 근접했다.

강남구 개포동, 송파구 잠실동, 서초구 반포동 등 강남 일대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저가 매물이 팔려나가고 거래가 늘어 개포주공 1단지의 경우 이전 고점을 사실상 회복했다.

관리처분총회를 앞둔 개포주공 1단지 전용면적 41.98㎡는 부동산 대책 이전인 지난해 10월 10억6천만원에 거래되다 11월, 12월에는 1억1천만원가량 떨어진 9억5천만원까지 내려갔다.

그러다 이달 들어 본격적으로 거래가 이뤄지면서 현재 거래가가 10억4천만∼10억5천만원 수준이다.

전용면적 49.56㎡도 작년 10월 최고 12억원에 거래됐으나 12월에는 이보다 1억원가량 떨어졌다가 이달 중순 11억9천만원에 거래되며 이전 최고 시세를 거의 따라잡았다.

인근 남도공인 대표는 "개포주공 1단지는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거래량도 늘고 가격이 오르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반기 이주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재건축 사업에 속도가 붙으면서 다른 지역에 비해 가격 회복이 빨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도 이달 들어 거래가 늘고 가격이 오르면서 지난달보다 최고 1억원가량 올랐다.

이 아파트 전용면적 112㎡는 작년 10월 15억3천500만원에 거래됐으나 부동산 대책 이후인 12월과 올해 1월 13억원대까지 떨어졌다가 이달 들어 가격이 회복되면서 최근 14억6천500만원에 거래됐다.

현재 호가는 14억7천만∼15억원 수준이어서 머지않아 이전 고점을 회복할 것이라는 게 인근 부동산 업계의 전망이다.

근처 J공인 대표는 "12월과 지난달 하루 평균 5건도 안 되던 매수 문의 전화가 요즘 30여통씩 온다"며 "늦어도 4월 초에는 정비계획인가를 받는다는 목표로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 향후 진행 상황에 따라 가격은 더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통합 재건축 기대감에 가격이 회복되고 있는 서초구 반포동 한신3차(신반포)의 경우 지난달 중순 이후 저가 매물 위주로 모두 팔려나가고 일부 집주인은 가격 상승 기대감에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시세가 더 올랐다.

한신3차 전용면적 108.89㎡의 경우 지난해 10월 16억원 중후반대에 거래되다가 11·3 부동산 대책 이후 1억원가량 떨어졌는데 최근 반등하면서 다시 16억원 중후반대까지 올라섰다.

인근 고려공인 대표는 "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매수 대기자나 집주인 모두 아파트값이 더 오를 것이라는 기대 심리 때문인지 매수 문의는 많은데 매물이 없다"며 "아무래도 당분간 이런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가격은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강남 재건축 단지 시세가 바닥을 찍고 완전히 상승세로 돌아섰다고 낙관하기에는 이르다는 반응이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사업 속도가 빠르거나 35층 층고 제한을 덜 받는 등 단지별 특수한 상황 때문에 가격이 반등했지만 향후 정책이나 시장 분위기에 따라 수요자가 언제든 움직일 여지가 있어 바닥을 쳤다고 보기엔 이르다"고 지적했다.

함 센터장은 "강남 재건축 단지의 가격 반등이 일부 단지에 국한된 현상인지, 일시적 상승세인지는 5월은 지나야 제대로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