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택시 승객 3명 중 2명은 신용카드로 결제

서울시, 올해 카드결제 수수료 1.7%→1.5%로 인하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의 택시 승객 3명 가운데 2명은 신용카드로 요금을 결제할 정도로 택시비 카드결제가 보편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영세한 택시 기사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올해 1.7%에서 1.5%까지 낮춘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택시의 카드결제율은 67.4%로 집계됐다. 카드결제 금액은 2조 2천364억원에 달한다.

서울역 앞에 늘어선 택시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역 앞에 늘어선 택시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택시요금 카드결제율은 2007년 3.5%에 불과했지만, 매년 상승해 2012년 50.3%로 현금 결제를 앞질렀다.

2013∼2015년도 58.8%, 59.2%, 62.2% 등 꾸준히 상승해 작년 67.4%를 기록했다.

카드결제액은 2008년 1천344억원에서 2011년 1조 1천310억원으로 처음 조 단위를 넘겼고, 2015년에는 2조 765억원으로 2조원 선을 넘었다.

현재 서울의 전체 택시 7만 2천65대 중 99.9%에 카드결제 단말기가 설치돼 있어 사실상 모든 택시에서 카드결제를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카드결제 수수료 부담을 낮춰주기 위해 택시 가맹점 수수료를 현재 1.7%에서 다음 달 1.6%로 낮춘다.

이르면 9월 버스·지하철 카드결제 수수료율인 1.5%까지 추가 인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달 안에 신용카드 회사들과 수수료율 인하 합의를 마치면 다음 달부터는 인하된 수수료율이 적용될 것"이라며 "개인택시와의 형평성 차원에서 법인 택시 수수료율도 함께 내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는 2012년부터 6천원 이하 소액 요금의 카드결제 수수료를 전액 지원하고 있다.

올해도 카드결제 수수료와 통신비로 175억원을 투입해 카드결제율을 더 끌어올릴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택시비를 카드로 결제하면 귀중품 등을 두고 내렸을 경우 찾기 쉽고, 심야시간대 승객 안전도 확보할 수 있다"며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택시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0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