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여권, 정세현 발언에 "경악스럽고 개탄"…文안보관도 때리기

안희정 충남지사 겨냥…"이념 전향 여부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김정남 피살 사태를 두고 "우리도 그런 역사가 있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범여권이 정 전 장관의 역사의식과 안보관을 문제 삼아 맹공을 퍼부었다.

범여권, 정세현 발언에 "경악스럽고 개탄"…文안보관도 때리기 - 1

정 전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국정경험 조언 자문단 '10년의 힘 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21일 정 전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아 일제히 안보 공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김성원 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세계 유례없는 3대 독재를 위해 고모부와 이복형 등 친족까지도 잔인하게 제거해 버리는 김정은 정권을 대한민국과 비교한 것은 도무지 납득하기 어려운 언행"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런 분이 역대 좌파 정권에서 통일부 장관을 두 번이나 역임했다는 사실이 경악스럽다"며 "정 전 통일부 장관의 언론 인터뷰는 충격 그 자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전 대표가 대선에서 당선되면 북한 비위 맞추기나 하려는 게 아닌지 국민들은 강한 의구심을 떨칠 수 없을 것"이라며 "문 전 대표는 정 전 장관 논란에 대한 입장을 즉각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정당도 오신환 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의 역사와 반인륜적 만행을 이어가고 있는 김정은 정권을 동일시하고 있는 정세현 전 장관의 주장은 우리의 역사를 부정하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분단의 현실에서 한반도의 통일정책을 총괄하는 주무부처의 장관을 역임한 사람의 주장이라는 점에서 참으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같은 왜곡된 인식에 과연 문재인 전 대표도 동의하는 것인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장관은 전날 '오마이TV'와의 인터뷰에서 김정남 피살 사건을 언급하며 "우리도 그런 역사가 있었다. 우리가 비난만 할 처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승만 전 대통령도 정적을 얼마나 많이 제거했나. 합법적인 방식으로 제거한 것도 있었다"며 "김구 선생이 (암살당한 것도) 혐의는 그런 식이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또 김대중 납치사건, 동백림 사건, 김형욱 납치사건 등도 권력을 빼앗길지도 모른다는 생각으로 저지른 무자비한 일로 평가했다.

한편, 범 여권은 최근 중도·보수층 껴안기에 나서며 가파른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한 견제도 이어졌다.

한국당 정용기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대학 시절 극좌 운동을 한 안 지사는 이념 전향을 했다는 어떤 발표도 하지 않았다"며 "안 지사는 이번 기회에 이념적으로 전향한 것인지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이기재 대변인도 "안 후보는 친노세력의 핵심으로 최근 행보는 무주공산의 보수층을 겨냥한 전략적 행보"라며 "그의 보수 코스프레에 속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