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암살도주 北국적 4명중 1명 북한입국 안했을 수도"

日지지통신 "태국 방콕이나 라오스·캄보디아 갔을 가능성"


日지지통신 "태국 방콕이나 라오스·캄보디아 갔을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김정남 살해 사건의 용의자로 말레이시아 경찰이 지명수배한 북한 국적자 4명 가운데 1명이 말레이시아를 떠나 북한으로 돌아가지 않고 제3국에 잠복해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21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현지 언론은 이들 4명이 범행 당일인 지난 13일 말레이시아를 떠나 인도네시아 등을 거쳐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지지통신은 사건 관련자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 정보기관이 파악한 정보로는 4명 가운데 3명은 평양으로 돌아갔지만, 오종길(55)의 소재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다른 관계자를 인용해 오종길이 말레이시아를 떠난 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경유해 태국 방콕으로 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태국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지만 입국 기록이나 항공편 탑승자 명단에 오종길의 이름은 발견되지 않아, 그가 태국에 들어왔다는 흔적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지지통신에 "오종길이 가명을 사용해 태국에 입국했다고 해도 이미 라오스나 캄보디아로 건너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NHK도 인도네시아 입국관리당국이 용의자 4명중 1명은 자카르타에서 태국 방콕으로 향했다고 말했다며 용의자들이 수사를 교란시키기 위해 복잡한 루트를 취해 귀국했다는 관측도 나온다고 전했다.

김정남 암살 北용의자 4명
김정남 암살 北용의자 4명(쿠알라룸푸르 AFP/말레이경찰청=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은 비행기를 거듭 갈아타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장장 1만6천㎞에 달하는 도주극을 벌였다.
경찰의 수사에 혼선을 주려고 3개국을 옮겨다니며, 3박 4일 만인 지난 17일 평양으로 복귀하는 우회로를 택한 것. 사진은 말레이 경찰이 수배한 이들 용의자로 홍송학(위로 부터), 리지현, 오종길 및 리재남의 CCTV(왼쪽) 및 여권 사진.
bulls@yna.co.kr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