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라산 구상나무 복원한다…산림청 멸종위기 침엽수 보전사업

학계 등 자문위 첫 회의…위원장에 손요환 고려대 교수 선출


학계 등 자문위 첫 회의…위원장에 손요환 고려대 교수 선출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구상나무 등 멸종위기 침엽수종 보전·복원 사업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21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제1회 자문위원회를 했다.

자문위원회는 대학교수, 환경단체, 산림기술자, 시인, 칼럼니스트 등 총 13명으로 구성됐다.

한라산 구상나무 숲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라산 구상나무 숲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문 분야까지 자문위원으로 포함한 것은 고산지역 침엽수종 멸종위기가 단순히 종 다양성의 문제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과 함께한 정서적인 부분도 크다고 보기 때문이다.

회의에서는 2년간 자문위원회를 이끌 위원장에 손요환 한국임학회장(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교수)을 선출했다.

이어 고산지역 침엽수 고사 현황 보고와 바람직한 관리대책에 대한 토론과 자문이 진행됐다.

멸종위기 침엽수종 보전 자문위원회 회의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멸종위기 침엽수종 보전 자문위원회 회의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이날 자문위원들은 고산지역 침엽수 보전과 복원의 시급성을 강조하며 중장기적 접근과 사업 실행, 모니터링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산림청은 고사 위기의 고산지역 침엽수 분포와 현황을 파악하고서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향후 체계적인 관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멸종위기 침엽수종의 종자 채취와 묘목 생산도 적극적으로 추진된다.

회의 주재하는 김용하 산림청 차장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회의 주재하는 김용하 산림청 차장 [산림청 제공=연합뉴스]

멸종위기 침엽수 보전·복원 사업의 하나로 한라산 구상나무에 대한 보전복원 시범사업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김용하 산림청 차장은 "산림청은 멸종위기인 고산지역 침엽수 보전과 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관련 대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자문위원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