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동빈, 롯데 조직쇄신 단행…투명경영과 사회공헌에 무게

신 회장 "좋은 기업" 의지 반영…40명 인력 준법경영에
인력 4개 사업군 재편은 지주회사 전환 준비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21일 단행된 롯데의 조직 개편과 임원인사에서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준법경영, 사회공헌 관련 조직의 비중이 매우 커졌다는 점이다.

우선 롯데는 기존 '그룹 본사'격인 정책본부 조직을 크게 '경영혁신실'과 '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위원회'라는 새로운 두 개 조직으로 나눠 출범시켰다.

그룹 사업을 조율할 경영혁신실은 가치경영·재무혁신팀·커뮤니케이션·HR(인적자원)혁신팀 등 4개 팀으로 이뤄졌다.

준법경영·법무·감사 기능을 수행할 컴플라이언스 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준법경영 관련 규칙과 정책을 수립하고, 각 계열사의 준법경영 실행 여부를 점검한다.

주목할 점은 인력 배분인데, 기존 정책본부 소속 인원 200여 명을 크게 줄여 본사에 140명만 남기면서 100명을 경영혁신실에, 40명을 컴플라이언스 위원회 아래 뒀다.

법무·감사 등 준법경영 인력이 무려 전체 본사 인원의 약 3분의 1에 이르는 셈이다.

이는 지난해 6월 이후 4개월여 검찰 수사를 받은 뒤 신동빈 롯데 회장이 국민 앞에 직접 고개를 숙여 사과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좋은 기업이 되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 관계자는 "이번 인사에서 컴플라이언스 위원회를 신설하고 인력을 보강한 것은 신동빈 회장이 지난해 10월 대국민 약속을 꼭 지키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번 인사의 의미를 개인에 맞출 경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당연히 황각규 사장(전 정책본부 운영실장)의 부상이다.

황 사장은 전문경영인으로서 그동안 대형 인수·합병(M&A), 해외 우즈베키스탄 화학 플랜트 준공 등을 통해 화학·렌탈 사업을 그룹 주력 사업군으로 키우며 역량과 성과를 입증했다.

신동빈 회장의 '브레인'으로서 고(故) 이인원 부회장 유고 이후 줄곧 그룹 내 '2인자'로 주목받았는데, 이번에 경영혁신실장을 맡으면서 '실세' 자리를 굳힌 것 아니냐는 해석이 그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신 회장이 경영권 분쟁, 검찰 수사 등 외부 요인으로 정체된 그룹 사업과 직원 사기의 물꼬를 트기 위해 황 사장을 경영혁신실장으로서 전면에 내세워 새 동력을 갖췄다는 분석이다.

롯데의 '투 톱' 가운데 나머지 한쪽인 소진세 사장도 지금까지 신동빈 회장이 맡았던 사회공헌위원장 자리까지 물려받으면서, 신 회장이 강조하는 '투명 경영', '사회적 책임'을 실행에 옮기는 막중한 책무를 맡았다.

더구나 소 사장은 '회장 보좌역'을 겸임하면서, 명실상부한 신 회장의 '그림자', '심복'으로서의 지위도 인정받았다.

롯데 내부에서도 소 사장은 2014년부터 그룹의 대외협력단장을 맡아 폭넓은 인맥을 토대로 각계 각층 인사들과 롯데를 연결하는 소통을 주도했기 때문에 사외 위원들과 소통하며 롯데를 개혁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아울러 계열사를 4개 사업군(비즈니스유닛·BU)로 나누고 각 BU장을 선임한 이번 롯데의 조직 개편과 인사는 향후 전개될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초석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롯데 관계자도 "이번 조직 개편은 계열사 간 시너지를 키우자는 취지뿐 아니라, 지배구조 개선을 통한 지주회사 전환의 사전 단계"라고 말했다.

'금산(금융·산업) 분리' 원칙에 따라 금융 계열사는 BU 체제에 포함하지 않은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