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통령 풍자 그림 '세월오월' 다시 내걸린다

광주시립미술관, 3월 28일부터 4월 23일까지 '세월오월 특별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해 전시가 좌절됐던 홍성담 화백의 '세월오월'이 다음 달 28일부터 한 달 남짓 내걸린다.

광주시립미술관은 세월호 3주기 추모전으로 홍성담 특별전을 3월 28일부터 4월 23일까지 연다고 21일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막식은 30일 오후 5시, 전시 장소는 본관 제1, 2전시실이다.

세월오월을 비롯해 세월호 관련 그림과 영상 작품 등 30여점을 선보인다.

세월오월은 2014년 광주비엔날레 20주년 특별 기념전에서 홍 씨 등 작가 60여 명이 제작한 가로 10.5m, 세로 2.5m 크기의 작품이다.

5·18 당시 대인시장에서 주먹밥을 나눠주던 오월 어머니가 세월호를 힘차게 들어 올리는 장면을 표현했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정희 전 대통령이 허수아비 모습의 박근혜 대통령을 조종하는 모습을 담아 논란이 일기도 했다.

광주시는 홍 씨에게 '전시기획과 다르다'며 수정을 요구했고 홍씨가 박 대통령 모습 대신 닭을 그려 수정했지만, 결국 전시는 무산됐다.

윤장현 광주시장이 지난해 11월, 전시가 무산된 데 대해 당시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의 '외압'이 있었다고 밝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