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中 해군력 증강에 '맞불'…美서 함정 2척 구매

내달 중고 프리깃함 도입, 전력화…"트럼프 미행정부 의식 행보" 분석도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중국의 해군력 증강에 맞서 대만이 조만간 미국으로부터 중고 프리깃함 두 척을 도입해 전력화한다.

21일 대만 연합보(聯合報) 등에 따르면 대만은 미국으로부터 2년여전 퇴역한 4천t급 페리급 프리깃함 테일러(FFG-50)호와 개리(FFG-51)호 두 척을 구매해 내달중 들여오기로 했다.

이들 함정 구매는 2014년 12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발효시킨 해군함정양도법에 따라 대만이 미 해군에서 퇴역 페리급 프리깃함 4척을 도입하기로 한 계획의 일환이다.

대만 해군은 이들 함정을 들여와 각각 밍촨(銘傳)호와 펑자(逢甲)호로 명명, 전력화할 계획이지만 중고 함정 구매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특히 테일러호는 2014년 2월 터키 삼순항에서 계류 도중 좌초된 바 있어 논란이 한층 증폭되고 있다.

국방예산이 넉넉치 못하기 때문으로도 풀이되지만 친(親) 미국 행보를 보이는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사업가적 기질이 다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의식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중국의 해군력 증강에 대응해 전력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그만큼 시급해졌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미국은 1980년대 페리급 프리깃함 51척을 건조한 이후 동맹국에도 이들 함정을 건조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다.

대만 해군이 현재 보유 중인 청궁(成功)호도 페리급 프리깃함에 해당한다. 청궁호는 1980년대 미국 방산업체의 기술 지원으로 대만 방산연구원인 중산과학연구소와 대만국제조선이 건조한 대만 최초의 프리깃함이다.

대만이 지금까지 독자 건조한 구축함 및 프리깃함은 청궁호를 포함해 모두 8척이다. 대만은 지난 2004년 취역한 톈단(田單)호를 끝으로 신형 함정 건조에 나서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리급 프리깃함 테일러(FFG-50)호 <위키피디아 캡처>
페리급 프리깃함 테일러(FFG-50)호 <위키피디아 캡처>
페리급 프리깃함 개리(FFG-51)호 <위키피디아 캡처>
페리급 프리깃함 개리(FFG-51)호 <위키피디아 캡처>
대만 청궁(成功)호 <인터넷 캡처>
대만 청궁(成功)호 <인터넷 캡처>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