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4당 "오늘까지 黃권한대행 입장없으면 23일 특검 연장안 처리"(종합)


野4당 "오늘까지 黃권한대행 입장없으면 23일 특검 연장안 처리"(종합)

'저쪽도 바라보고'
'저쪽도 바라보고'(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4당 대표 회동에서 각 당 대표들이 손을 맞잡은 채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국민의당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hihong@yna.co.kr


4野 대표회동…직권상정 요청 여부도 논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 대표들은 2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이날까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을 경우 23일 특검법을 처리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1시간 가량 회동을 열어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각당 대변인들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황 권한대행은 특검법의 입법 취지에 맞게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즉각 승인해야 한다"며 황 권한대행은 오늘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이 오늘까지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는다면, 국회는 국민의 절대적 요구에 따라 특검법 연장 개정안을 23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표정 밝지만 고심 깊은 황 권한대행
표정 밝지만 고심 깊은 황 권한대행(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우수 사회적기업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편 야4당 대표들은 이날 황 권한대행이 이날까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을 경우 23일 특검법을 처리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이기로 합의했다. leesh@yna.co.kr

회동에서는 야4당이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직권상정을 요청할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다.

국민의당 김경진 대변인은 "국회법에 따르면 국가가 긴급 상황에 있거나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일 때 직권상정이 가능한 것으로 돼 있다"며 "이에 대해 정의당 심 대표는 문구에 집착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냈고, 대통령 탄핵 사태가 사변에 준하는 상황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바른정당 정 대표 역시 '김정남 피살 사태'가 사변에 준하는 비상상황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의견을 냈다"고 전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이 요청을 승인하면 특검 수사기간은 30일간 연장된다"며 "황 권한대행이 이를 거부해 직권상정 등 다른 방법으로 특검법을 통과시키면 수사기간은 50일간 연장된다"고 설명했다.

회동에서는 탄핵 이후의 정국수습을 위해 국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3: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