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은 숙부 김평일 北체코대사 다음 암살표적 가능성 높다"

(마카오=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피습 사망한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숙부인 김평일 체코 주재 북한 대사가 다음 암살 표적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홍콩 인터넷매체 홍콩01에 따르면 시사평론가 리여우치(李幼岐)는 20일 기고한 칼럼을 통해 "김평일과 김정남은 유사한 점이 있다"면서 이런 견해를 피력했다.

그는 김평일이 김일성의 후처 김성애의 소생이어서 북한 전통 관념상 '곁가지'일뿐이라며 김정남도 김정일과 성혜림이 정식 결혼하지 않아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탈북자대회에서 김평일을 망명정부 지도자로 추대했다는 설(說)이 김평일에게 더 치명적이라며 김평일이 탈북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의사를 밝힌 적 없고 행동을 조심하고 있지만, 김정은 정권에 큰 위협이라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기 때문에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리여우치 평론가는 김한솔이 부친 김정남의 복수를 하거나 공개적으로 북한을 비판하려 한다면 북한 정권이 제거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남 사망사건과 관련해 "김정남의 탈북을 막기 위해 암살했거나 북한 정찰총국이 김정은의 총애를 얻기 위해 암살했을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며 "김정남의 죽음이 결국 김정은과 직간접적으로 뗄 수 없는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정은이 과거 2인자였던 고모부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돌연 체포해서 무정하고 신속히 처형한 적 있다"며 "이번에도 김정은이 사람을 시켜 김정남을 암살하라는 명령을 내렸을 것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숙부 김평일 북한 체코대사(오른쪽)
김정은 숙부 김평일 북한 체코대사(오른쪽)[연합뉴스 자료사진]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