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민 300명 돈 모아 세운 태양광발전소 본격 가동

시민햇빛발전소 1호기 준공…4인 가족 25가구 1년 치 전력량 생산


시민햇빛발전소 1호기 준공…4인 가족 25가구 1년 치 전력량 생산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시민이 비용을 모아 건립한 태양광발전소가 가동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생산한 전기를 한전 등에 판매하고, 수익금은 투자한 시민에게 배당금으로 나눠주고 발전소 관리비용 등에도 쓸 예정이다.

22일 준공한 광주시민햇빛발전소 1호기.
22일 준공한 광주시민햇빛발전소 1호기.[광주햇빛발전협동조합 제공=연합뉴스]

광주햇빛발전협동조합은 22일 광주 광산구 진곡산단 그린카진흥원에서 광주시민햇빛발전소 1호기 준공식을 했다.

진흥원 건물 옥상에 들어선 시민햇빛발전소 1호기는 100㎾급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다.

시간당 전기 98.85㎾를 만들어낼 예정이다. 4인 가족 기준으로 25가구가 1년 내내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1억원 상당 건립 비용은 초등학생·대학생·주부 등 시민 300여 명이 출자했다.

햇빛발전소에서 만든 전기는 한국전력공사와 발전 자회사에 판매한다.

수익금은 발전소 관리비·부지 임대료·조합원 배당금·발전소 추가 건설비 등으로 쓸 예정이다.

조합은 공공기관 옥상이나 유휴부지를 활용한 태양광발전소 건립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희한 광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은 "광주는 일조량이 좋아 태양광발전 최적의 도시"라며 "대규모 태양광발전소를 세울 부지가 부족한 광주에서는 소규모 태양광발전 위주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