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영태 지인 "고씨는 재단장악 능력 없어"…최순실 "한통속"

최철 前장관보좌관 증언…'고영태와 연계해 활동' 놓고 설전
"예산 36억 나눠갖자" 대화 상대방…"반사 이익 발언, 반성"
최순실 공판 증인 출석하는 최철
최순실 공판 증인 출석하는 최철(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철 전 문체부 장관 보좌관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속행 공판에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2.21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에 최순실씨 의혹 폭로와 이권사업 추진 및 언론 보도 과정에 관여한 인물로 나오는 최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보좌관이 고영태씨와 지인들의 K스포츠재단 장악 시도 의혹을 반박했다.

최 전 보좌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61)씨 재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나와 검찰이 "김수현(전 고원기획 대표)이나 류상영씨 등이 K재단을 장악할 능력이 있느냐"고 묻자 "능력도 없고 의도도 없다"고 답했다.

그동안 언론에 공개된 '고영태 파일'에서 고씨는 "내가 제일 좋은 그림은 뭐냐면…이렇게 틀을 딱딱 몇 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이게 다 우리 거니까 난 그 그림을 짜고 있는 거지"라고 언급한다.

최순실씨 측은 이런 내용 등을 토대로 '고씨와 주변 인사들이 K스포츠재단을 장악하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류씨 등은 그 과정에서 고씨의 지시를 받아 이행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이 "고영태가 그럴 능력이 있느냐"고 묻자 최 전 보좌관은 "그럴 능력이 없다"라고 말했다. 최씨는 "고영태를 보고 기업에서 만나준 것도 아니고…문체부 직원이 어떻게 현장실사를 다니느냐. 고영태가 전화한다고 되느냐"라고 되물었다.

최씨는 검찰이 "최서원(최순실)씨와 관계가 깊지도 않은 류상영, 김수현이 재단을 장악하려고 했다는 건 최씨가 그들에게 뒤집어씌우는 거냐"고 묻자 "지금으로서는 그렇게 보인다"고 주장했다.

반면 최순실씨 측은 고영태씨가 최씨의 영향력을 알게 된 뒤 이를 토대로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 류상영씨 등 지인들과 짜고 재단 장악을 시도했으며 정부 예산을 나눠 갖고 기업 후원을 받는 등 이익을 챙길 방안을 모색했다고 주장했다.

최순실씨는 이날 최 전 보좌관에게는 고영태씨와 과거 이해관계를 같이 해 사업 논의를 했던 사실을 부각했다.

최씨는 직접 질문 기회를 얻어 "고영태는 문체부의 주요 예산서와 산하기관 예산서를 최 보좌관한테 받았다고 한다. 저희도 못 받는 걸 왜 고영태가 받나"라고 따졌다.

이에 재판장이 "고영태씨에게 정부 예산서를 준 적이 있느냐"고 확인차 물었고, 최 전 보좌관은 시인하면서도 "공개된 것을 줬다"고 주장했다.

최씨 변호인은 '고영태 녹음파일'에서 이모씨가 최 전 보좌관에게 "정부 예산 36억원을 나눠먹자"고 얘기한 상대방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날 법정에서) 고영태를 만나 문체부 지원 사업을 해준 이유를 '반사적 이익'이라고 말했는데 공무원이 '반사적 이익'을 챙긴다는 게 무슨 말이냐"고 물었다.

이에 최 전 보좌관은 "불공정하게 얻어지는 걸 말하는 게 아니다. 확대해 생각하지 말라"며 "제 언행이나 태도에 있어 뼈저리게 반성한다고 아까 말했고 그런 의미다. 그 부분에 있어서 잘못된 것이 있으면 쇠고랑 찬다고 말하지 않았나. 저도 그 부분에서 반성하고 미치겠다"고 답변했다.

다시 최순실씨는 "제가 이용당한 거 같다. 고영태, 류상영, 최철, 이모씨 등이 사무실 유지하면서 체육과 관계된 일을 하려고 모의까지는 아니지만 (일을) 한 건 맞다"라며 "주요 기획안을 저한테 가져온 뒤 자기네들이 만든 거 아니냐"고 따져물었다.

그러면서 최씨는 최 전 보좌관이 고영태 일행과 자주 만나 상의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고영태가 여러 차례에 걸쳐서 최철 이야기를 하면서 사람 심는 것부터 체육 관련까지 가져왔다. 그 연계 관계를 갖고 걔네들한테 해준 것 아니냐"며 고씨 일행이 세운 '예상'이라는 회사와 관련한 논의를 했고 사무실에서도 자주 만나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최 전 보좌관은 "(회사는) 나중에 알았다"며 고씨 등과는 청담동 사무실에서 만났다고 했다. 고씨와 관계에 대해선 "(지금은) 끊어졌다"고 말했다.

최순실씨 측은 전날 공판에서도 이들이 의혹을 왜곡해 부풀렸으며 고영태, 노승일씨 등이 도모한 내용까지 전부 자신이 지시한 거로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