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융당국, 제2금융권에 "가계대출 자제하라" 경고

가계부채 관리정책 초점 '은행→제2금융권' 이동
대출 급증한 상호금융권 70곳 현장점검…보험·카드사 가계대출 실태조사


가계부채 관리정책 초점 '은행→제2금융권' 이동
대출 급증한 상호금융권 70곳 현장점검…보험·카드사 가계대출 실태조사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급격히 늘린 농·수협, 새마을금고, 카드, 보험사 등 제2금융권에 "대출 늘리기를 자제하라"는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은행권 대출 조이기에 따른 풍선효과로 제2금융권 가계대출이 급증하자 정부는 가계부채 정책의 초점을 은행에서 2금융권으로 옮기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가계대출 규모가 큰 폭으로 확대된 금융기관을 현장 점검하는 등 본격적으로 제2금융권 가계대출 관리에 나선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21일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제2금융권 가계대출 간담회'에서 "정부가 제2금융권의 가계부채 관리 강화를 가장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리스크가 해소될 때까지 정책 대응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제2금융권의 지나친 가계대출 확장은 은행권에서 비은행권으로 리스크가 전이되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며 "카드 사태 등 그간의 경험으로 미뤄볼 때 2금융권은 이제 '외연 확장'보다 '리스크 관리'에 힘써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지나친 대출 영업을 자제하라는 일종의 구두 경고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이 날 발표한 지난해 말 가계부채 잔액은 1천344조3천억원으로, 1년 새 141조2천억원(11.7%) 급증했다. 연간 증가액이 사상 최대치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해 2월부터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도입되고 8·25 가계부채 종합대책, 11·3 부동산대책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증가세가 어느 정도 잦아들었다.

은행의 가계대출은 2015년 4분기 22조2천억원에서 지난해 4분기 17조4천억원으로 증가폭이 축소됐다.

지난해 가계대출 급증세는 상호금융, 보험, 카드사가 이끌었다는 게 금융당국의 분석이다.

보험권 가계부채 증가액은 지난해 3분기 1조9천억원에서 4분기 4조6천억원으로 2.4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용카드 사용액, 할부금융 등 판매신용 증가액도 1조9천억원에서 4조8천억원으로 2.5배로 늘었다.

상호금융 가계대출 증가액은 6조6천억원에서 7조5천억원으로, 새마을금고는 3조5천억원에서 4조7천억원으로 증가했다.

깐깐해진 은행권 대출심사를 넘지 못한 이들이 상호금융, 새마을금고의 문을 두드리면서 금리가 상대적으로 높은 2금융권 부채가 늘어나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

제2금융권이 다음 달 13일 시행되는 상호금융권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을 앞두고 적극적으로 대출 영업에 나선 점도 가계대출 증가세에 영향을 줬다.

정부는 우선 가계대출 증가속도가 빠른 70개 상호금융 조합을 선별해 상반기 중 특별점검에 들어갈 계획이다.

또 지난해 4분기 가계부채 증가 폭이 컸던 보험·카드·캐피탈사 대출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다면 금감원이 실태점검을 나가기로 했다.

상환 능력이 부족한 취약 차주와 사업성이 부족한 아파트에 집단대출 수요가 제2금융권으로 이전될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정 부위원장은 "제2금융권이 금리 상승 등 리스크 요인에 상대적으로 취약한데도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하지 않고 가계대출을 늘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금융회사 스스로 경각심을 갖고 리스크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가계대출이 급격히 확대되는 기관을 현장감독하고, 미흡한 기관을 엄중히 조치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