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영길 "미르·K재단, 선의 아닌 불순한 범죄"…안희정 비판


송영길 "미르·K재단, 선의 아닌 불순한 범죄"…안희정 비판

송영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송영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경선캠프 총괄본부장을 맡은 송영길 의원은 21일 안희정 충남지사의 이른바 '선한 의지' 발언 논란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설립은 결코 선한 의지가 아닌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는 안 지사가 역대 대통령을 평가하면서 박 대통령에 대해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겠지만 결국 법과 제도를 따르지 않아 문제"라며 "K스포츠·미르재단도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사회적 대기업의 좋은 후원금을 받아 동계올림픽을 잘 치르고 싶었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한 것을 문제삼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송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나와 "일종의 반어법으로 얘기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안 지사의 선한 마음과 선의를 충분히 믿는다"면서도 "두 재단 설립은 국회에서 밝혀진 것처럼 철저하게 최순실과 함께 퇴임 후를 대비해서 기업들을 협박해 갈취한 돈이었고 범죄행위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형법상 범죄는 고의가 있어야 성립된다"며 "떳떳하고 좋은 일인데 과정상의 실수가 있는 것이 아니라 애초에 목적 자체가 불순한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송 의원은 박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세월호 참사와도 연결된다면서 "국민의 생명이 경각에 달린 시점에 대통령이 무엇을 했는지 국민이 묻고 있지 않나"라며 "선의가 아니라 직무유기, 어떻게 보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비판했다.

사회자가 '안 지사의 경제공약에 구체적 수치가 빠졌다는 지적이 있다'고 질문하자 "시험공부를 하거나 어떤 일을 추진할 때 목표가 구체적일수록 달성 가능성이 높다"며 공약의 구체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가 민심에 가장 근접하고 열망을 대변하는 후보"라면서 "좀 있으면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이 40%를 넘길 것이다. 민주당 후보로 결정되는 순간 과반의 지지율을 기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 캠프에서 홍보부본부장을 맡은 손혜원 의원도 트위터에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돼 있다'는 속담을 올려 안 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2: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