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해보험 재보험 수지 매년 1천억 이상 적자"

보험개발원 "사고위험 평가능력 강화해 보유율 개선해야"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손해보험사가 과도하게 재보험에 드는 탓에 재보험 거래 수지가 매년 1천억원 이상 적자를 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자동차·보증보험을 제외한 손해보험 재보험 거래 수지는 2015년에 1천32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재보험 거래 수지는 국내 보험사가 국외 보험사로부터 받은 재보험료 수입액에서 국내 보험사가 국외 보험사에 지급한 재보험료 지급액을 뺀 것이다.

보험사가 보험계약의 위험을 분산하려고 다시 보험에 드는 재보험의 거래 수지는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단, 적자규모가 2013년 2천619억원, 2014년 1천678억원으로 감소 추세다.

보험개발원은 국내 보험사가 위험을 감수하려 하지 않고 재보험사로 출재(出再ㆍ재보험료 지급)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으로 봤다.

[보험개발원 제공=연합뉴스]
[보험개발원 제공=연합뉴스]

해상보험과 같이 사고·재난으로 발생한 손실을 보장하는 일반손해보험은 그런 경향성이 더 크다. 한번 사고가 나면 대형 손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고객으로부터 받은 수입보험료 대비 재보험 출재분을 뺀 보유보험료 비중인 보유율은 2015년 46.1%를 기록했다.

보험사가 보험료 1천원을 받았다면 재보험을 들기 위해 재보험사에 539원을 주고 나머지 461원만 보유하고 있다는 의미다.

일반손해보험의 보유율은 2000년 37.8%에서 15년 사이 8.3%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보유율이 낮으면 보험사가 많은 수익을 내기가 쉽지 않다.

전체 손해보험산업의 자본금이 2000년 1조9천억원에서 2015년 23조원으로 12배나 증가한 것에 견주면 보유율의 개선세가 미진한 셈이다.

보험개발원은 일반손해보험의 보유율을 개선하려면 보험사가 사고위험과 위험 요율을 스스로 평가·산출할 수 있는 능력을 강화하고 적정 보유 능력을 고려한 선별적 보유확대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