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북항 경계조정 '갈등'…"지자체 통합이 해법"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북항 매립지 경계조정을 두고 중구와 동구가 첨예하게 대립한다고요? 해법은 간단합니다. 중구와 동구가 합치면 됩니다."

부산 북항 매립지 경계조정을 두고 중·동구가 신경전을 벌이는 가운데 비슷한 생활권인 두 지자체를 통합하자는 목소리가 다시 일고 있다.

중·동구가 통합되면 두 지자체의 감정싸움으로까지 확대될 조짐이 보이는 북항 매립지 경계조정 문제는 일시에 해소된다.

부산 중·동구가 경계조정 협의를 벌이는 북항 매립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중·동구가 경계조정 협의를 벌이는 북항 매립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중·동구는 지난 9일부터 매주 부산시 중재로 만나 북항 매립지 153만2천419㎡의 행정구역 경계를 조정하는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해양문화지구 남측에 2019년 완공 예정인 오페라하우스 관할권을 두고 두 지자체는 날 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중재자를 자처한 부산시가 올해 상반기 내에 북항 매립지 경계조정을 마무리 짓겠다고 밝히고 절충안을 제시한 상태지만 두 지자체는 서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중·동구는 오페라하우스 관할권은 물론 행정구역 관리 등의 문제로 서로 많은 땅을 차지하려는 속내를 감추지 않고 있다.

하지만 두 지자체의 자존심 대결 양상으로 펼쳐지는 북항 경계조정은 어느 쪽도 양보하기 쉽지 않아 갈등이 장기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 때문에 이번 기회에 중·동구를 합치자는 목소리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중·동구가 통합하면 소모적인 논쟁을 벌이는 북항 매립지 경계조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된다.

또 북항 재개발 전체 부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고 원도심 관광 분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부산 중·동구가 경계조정 협의를 벌이는 북항 매립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중·동구가 경계조정 협의를 벌이는 북항 매립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올해 1월 기준 4만5천144명으로 부산 16개 구·군 중 가장 인구가 적은 중구가 동구(8만9천741명)와 합치면 영도구(12만5천988명)·서구(11만2천628명)보다 인구가 많은 원도심 통합 지자체(13만4천885명)가 된다.

중·동구 통합 문제는 이전에도 수차례 제기됐지만 주민 의지와 상관없이 선거구 재조정, 조직 축소를 우려한 공무원의 반대 등으로 번번이 무산됐다.

지난해 박삼석 동구청장이 북항 재개발을 위해 중·동구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별다른 진척이 없다.

지난 20대 총선 구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패배한 뒤 부산 원도심의 물리적·정신적 통합을 주장한 곽규택 변호사는 21일 "중·동구의 북항 매립지 땅 싸움은 무의미한 갈등이며 주민에게도 도움이 안 된다"며 "지자체 통합으로 규모의 경제를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곽 변호사는 "국회의원, 구청장 자리에 연연해서는 중·동구 통합이라는 대의를 이룰 수 없다"며 "내년 지방선거 전에 중·동구 통합 문제가 현실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