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영태 인사 개입 의혹에…관세청장 "일면식도 없다"


고영태 인사 개입 의혹에…관세청장 "일면식도 없다"

법정 나서는 고영태
법정 나서는 고영태[ 연합뉴스DB ]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관세청장 인사에 개입하려 한 정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되자 천홍욱 관세청장이 해명에 나섰다.

관세청은 21일 보도 해명자료를 내고 "관세청장은 고영태 씨를 알지 못하며 만난 적도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서 고씨와 김수현(전 고원기획 대표)씨의 대화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녹음파일에서 고씨는 "중요한 것 또 하나 오더가 있는데, 세관청장, 세관장 아니 세관장이란다. 국세청장"이라며 "국세청장을 하나 임명하라는데…."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를 두고 "고영태 씨가 최순실 씨의 지시로 관세청장 인사에 개입하려 시도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고씨는 또 녹음파일에서 "(관세청장) 지명되면 모레나 한번 만날 거야"라며 세관으로 물건이 들어올 때 통관 절차 등을 풀 방안을 연구해보라고 김씨에게 말하기도 했다.

관세청은 "사법당국이 인사 개입 의혹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 조직과 관세청장 개인의 명예가 회복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