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영태 파일'속 前 문체부 보좌관 "최순실 통한 반사이익 기대"

최순실 재판서 증언…"사업 수주보다 정보 선점 목적"
최순실 공판 출석하는 최철
최순실 공판 출석하는 최철(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최철 전 문화체육관광부 보좌관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속행 공판에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2.21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최평천 기자 = 이른바 '고영태 파일'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사업을 따내려 모의한 것으로 알려진 최철 전 문체부 장관 보좌관이 법정에서 최순실(61)씨를 통한 반사이익을 기대했었다고 증언했다.

최씨는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61)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공무원 신분으로 고영태를 만나 문체부 사업을 알려준 이유가 무엇이냐"는 검찰 물음에 이런 취지로 답했다.

최씨는 '고영태 파일'에 등장하는 인물 중 한명으로, 2015년 1월 30일 김수현 전 고원기획 대표 등과 "36억이니까 한 30%만 남겨도 10억 아니야"라며 정부 사업을 따내 이익을 분배하자는 취지의 대화를 나눴다.

최순실씨 측은 고씨 지인들이 최씨를 등에 업고 사익을 추구하려 한 정황이라며 해당 파일을 전날 법정에서 공개했다.

최철씨는 이에 대해 "고영태는 최씨와의 관계를 중요시했다"며 "정보나 이런걸 줘서 최씨와 관계가 좋아지면 저 또한 반사적으로 이익을 볼 수 있겠다는 막연한 잘못된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검찰이 "정책 보좌관으로서 최씨가 시키는 일을 하는 고영태와 친분을 가지면 정보도 받고 인사 혜택을 받을 것 같아서 인연을 이어간거냐"고 묻자 "그렇다"고 인정했다.

최씨는 "일련의 과정을 돌아보면 고영태가 최씨를 통해 많은 정보를 얻고, 최씨가 문체부 주요 장차관 인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제 자신이 초라한 사람일 수밖에 없었다"고도 말했다.

최씨는 다만 "목적 자체가 사업의 수주 내지는 그런 것들을 하기 위하기보다 정보를 선점하고 자기들 유리한 구도를 만들려는 과정이었다"며 실제 사업을 따내려던 목적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공직자로서 그렇게 처신한 것은 뼈저리게 반성한다"고 말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