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무성·김종인·정의화, 이르면 내일 회동…빅텐트 기로

'반기문 퇴장' 후 탄력잃은 제3지대론 논의할 듯…김종인 선택이 변수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이르면 22일 3자 회동을 하고 분권형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정치권 사정에 밝힌 한 관계자는 2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전 대표가 오늘 독일에서 귀국하면 내일 중, 늦어도 모레까지는 3명이 모여 향후 진로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손 맞잡은 정의화, 김종인, 김무성
손 맞잡은 정의화, 김종인, 김무성(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정의화 전 국회의장(오른쪽)과, 바른정당 김무성의원(왼쪽),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회동하며 손을 맞잡고 있다. 2017.2.15
jjaeck9@yna.co.kr

세 사람은 지난 15일 회동에서 분권형 개헌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재회동을 약속한 바 있어 이번 만남을 통해 '제3지대론'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당초 개헌을 고리로 '비박(비박근혜)ㆍ비문(비문재인)' 세력이 기성정당의 바깥에서 한 데 모여 힘을 합치는 '제3지대 빅텐트론'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출마에 필요한 플랫폼을 만들려는 성격이 강했지만 반 전 총장의 낙마로 동력을 상당 부분 상실했다.

그러나 정치권의 대표적인 '반패권주의자'로 통하는 김 의원과 김 전 대표, 정 전 의장이 최근 들어서만 벌써 두 번째 회합을 추진하는 것은 사그라지는 빅텐트론의 불씨를 살리면서 개헌을 고리로 제3지대 규합에 나서려는 시도로 여겨진다.

김 의원은 바른정당의 대선 승리를 위해 연대를 넘어 연립정부를 수립해야 한다는 논리를 펴왔고, 정 전 의장은 '비패권 정상지대'를 내세워 빅텐트 구축을 구상해 왔다.

김 전 대표는 제3지대 형성을 위해 탈당을 결행할 것이라는 전망과 탈당을 접고 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 지원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 속에 지난 16일 뮌헨 안보회의 참석차 독일 방문길에 올랐다 이날 귀국한다.

정치권 관계자는 "빅텐트가 다시 탄력을 받을지 말지는 김 전 대표의 결단에 달려있다"며 "김 전 대표가 탈당을 결심하면 제3지대론이 급물살을 타겠지만, 민주당 잔류를 선언하면 힘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