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몸집 큰 생선 섭취, '루게릭병'과 연관 있어"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상어, 황새치, 청새치 같은 수은에 많이 오염된 몸집이 큰 생선 섭취가 운동신경 세포가 서서히 죽어가는 치명적인 질환인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료사진
자료사진촬영 원종호(연합뉴스TV)

미국 다트머스(Dartmouth)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엘리야 스톰멜 박사 연구팀이 루게릭병 환자 294명과 건강한 사람 224명 등 총 51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0일 보도했다.

몸집이 큰 생선을 많이 먹은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루게릭병에 걸릴 가능성이 최고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스톰멜 박사는 밝혔다.

그의 연구팀은 이들이 평소 어떤 종류의 생선을 얼마나 자주 먹는지를 조사하고 발톱 샘플 분석을 통해 축적된 수은 수치를 측정했다.

전체적으로 생선이나 해산물을 자주 먹는 사람 중에서 추정 연간 수은 섭취량 상위 25% 그룹이 하위 25% 그룹에 비해 루게릭병 발생률이 2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발톱 샘플에 축적된 수은 수치도 상위 25% 그룹이 하위 25% 그룹에 비해 루게릭병 발병률이 2배 높았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임신 여성에 대해 수은 오염이 덜한 연어, 대구, 정어리 같은 생선을 매주 2~3번 먹도록 권장하고 있다. 그러나 상어, 황새치, 청새치 같은 수은 오염이 심한 몸집 큰 어종은 삼가는 게 좋다는 것이 FDA의 입장이다.

루게릭병은 운동 신경세포가 퇴행성 변화에 의해 점차 소실돼 근력 약화와 근 위축으로 언어장애, 사지 위약, 체중감소, 폐렴 등의 증세가 나타나다가 결국 호흡기능 마비로 사망에 이르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5~10%는 유전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나머지 90~95%는 아직 뚜렷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환자의 평균 생존 기간은 2~5년이며 현재는 이렇다 할 치료법이 없다.

루게릭병이란 명칭은 1930년대 미국의 유명 야구선수 루 게릭이 38세의 젊은 나이로 이 병에 걸려 사망하자 그를 기리기 위해 붙여진 이름이다.

이 연구결과는 오는 4월 22일 보스턴에서 열리는 미국 신경학회(American Academy of Neurology) 연례회의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