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한국 교과서 통관 지연…한국학교 수업차질 예상

학생 6천여명 분량 묶여…기존에 없던 서류제출 요구
중국, 한국 교과서 통관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한국 교과서 통관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중국 당국이 신학기를 앞두고 중국으로 보내진 한국 교과서 통관을 지연시켜 중국 내 한국학교 수업이 차질을 빚게 됐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새 학기를 앞두고 중국으로 배송된 한국 교과서 통관을 지연시켜 중국 내 한국학교 수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교민사회에서는 한중 양국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두고 대립하는 가운데 부정적인 여파가 한국교과서 통관에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하고 있다.

21일 중국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예년과 달리 한국 교과서 통관에 조건을 내세워 통관을 지연시키는 바람에 학생 6천명 분량의 교과서가 열흘째 해관(한국의 세관격)에 묶여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교과서를 제때 받지못한 학교들은 다음달 초부터 시작될 수업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학교 수업이 정상대로 이뤄지려면 이번주까지 교과서 배송이 끝나야 한다.

한국에서 배송한 이들 교과서는 지난 11일 중국 내 해관에 도착해 통관절차 완료 후 각 지역의 한국공관이 수령해 학교별로 배부될 예정이었다.

지금까지 국가간 업무인 점을 고려해 중국 해관측이 한국교과서를 곧바로 통관시켰기 때문에 책이 중국에 도착한 뒤 열흘 정도 지나면 배송완료됐다.

그러나 이번에 중국 해관은 "교과서를 교육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것 외에 상업적 용도 등 다른 용도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확인이 필요하다"며 교과서를 수령하려는 각 공관에 공문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교민사회의 한 소식통은 "해관이 제출을 요구한 공문은 기존 교과서 통관절차에 없던 것이어서 주한미군의 사드 한반도 배치에 따른 보복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 당국이 서류에 공관장 직인을 첨부하도록 요구하는 탓에 이달 내 교과서 통관이 어려워졌다.

해관에서 통관을 기다리는 교과서는 중국 내 한국 초·중등학생 6천여 명이 사용할 분량이다.

지역별로 상하이(上海)의 학생수가 1천400여 명으로 가장 많고 베이징(北京) 1천여 명, 톈진(天津)·칭다오(靑島) 각 800여 명, 옌타이(煙台) 660여 명, 우시(無錫) 490여 명 등이다.

중국을 비롯한 재외동포 교과용 도서를 공급하는 교육부 국제교육원측은 "당초 계획대로라면 24일까지 중국 내 교과서 배부를 마치고 3월초 개학과 동시에 사용될 예정이었으나 통관절차 지연으로 새 학기 초 수업에 차질을 빚게 됐다"고 말했다.

中 새 학기 한국교과서 통관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中 새 학기 한국교과서 통관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중국 당국이 새 학기를 앞두고 중국으로 배송된 한국 교과서 통관을 지연시켜 또다른 '사드 보복'이라는 해석을 낳고 있다. 사진은 한 중국 내 한국학교의 수업 모습.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