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시, 덕동하수처리장 건설사 상대 손배소 일부 승소

"시에 105억원 물어주라" 판결…확장공사때 시공 자동여과장치 문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가 덕동하수처리장 건설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낸 지 7년만에 일부 승소했다.

각종 하자가 발생한 창원 덕동하수종말처리장내 자동여과장치 시설(사진 오른쪽 2차 처리시설 중 여과지동A, B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각종 하자가 발생한 창원 덕동하수종말처리장내 자동여과장치 시설(사진 오른쪽 2차 처리시설 중 여과지동A, B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지법 제6민사부(홍창우 부장판사)는 창원시가 덕동하수처리장 2차 확장공사에 참여한 건설사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재판부는 7개 건설사와 건설공제조합이 창원시에 105억원을 물어주라고 판결했다.

창원시는 덕동하수처리장 2차 확장공사때 시공한 자동여과장치가 각종 문제를 일으키자 2010년 9월 기존장비 철거와 재설치공사비를 포함해 175억원을 내라는 소송을 냈다.

창원시는 2006년에 설치한 해당 자동여과장치가 시운전때부터 각종 문제를 일으키자 2009년 9월 이후 운영을 중단했다.

재판부는 3차례에 걸친 감정을 통해 자동여과장치에 중대한 하자가 있어 철거 후 재시공을 해야 한다는 창원시 주장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자동여과장치 처리용량이 부족할 뿐 아니라 여러 곳에 균열이 생기고 막힘 현상이 발생해 부유물질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자동여과장치 설계, 제작, 설치에 참여한 공사업체들에 손해배상 책임이 있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다만, 창원시도 자동여과장치 운영에 필요한 주의사항을 충실히 수행하였다고 인정할 증거가 부족한 점을 근거로 건설사들 손해배상 책임을 60%만 인정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